STAR

이민호, 드디어 자네를 보는 군_보라가이 #8

현실감 없는 외모와 차원이 다른 멋짐, 이민호는 다른 세계에서 온 게 틀림없다.

BY권민지2020.04.14
이민호는 솜씨 좋은 석공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남자를 만들기 위해 모든 능력을 쏟아 완성한 조각상 같다. 이민호가 말없이 카메라를 응시할 땐 절대 다가갈 수 없을 것처럼 차가운 이미지인데, 능청스러운 연기를 보여줄 땐 순수한 장난꾸러기 소년처럼 해맑다.
 
한 번 빠지면 세상으로 돌아가는 길을 잃어버릴 것만 같이 깊은 눈, 아찔하게 높은 설산을 닮은 코, 덜렁 누워 콧노래를 부르고 싶은 동산처럼 편안하게 솟은 광대뼈... 세상에 모든 미사여구를 다 동원하더라도 이민호의 아름다움을 제대로 설명할 수 없을 것 같다.

 
〈꽃보다 남자〉 한국판이 인기를 끌었던 2009년, 이민호를 처음 알게 되었고 드라마 방영 첫날 퍼플 리스트에 이민호를 추가했다. 오글거리는 러브 스토리는 취향에 맞지 않았지만, 이민호를 보기 위해 볼륨을 낮춘 채 드라마를 시청하고 재방송까지 챙겨봤다. 공포의 ‘소라 빵’ 헤어 스타일마저 소화하는 ‘구준표’ 이민호를 거부할 방법이 없었다.
 
그 외에도 〈개인의 취향〉 영화 〈강남 1970〉 등 다양한 작품이 있었지만, 이민호에게 완전히 항복하게 된 작품은 바로 〈상속자들〉. 드라마 방송 시간에 맞춰 경건한 자세로 광고부터 시청하며 이민호를 만날 마음의 준비를 했다. 이민호를 보는 동안에는 심장이 멈출지도 모를 비상 사태에 대비해 휴대폰을 손에서 놓지 않았을 정도다.
 
"나 너 사랑하냐" "지금부터 나 좋아해. 가능한 진심으로" "왜 맨날 이런 데서 자냐? 지켜주고 싶게" 김은숙 작가의 (민망) 난이도 높은 대사를 100% 찰떡같이 소화하는 이민호는 몸무게와 상관없이 세상 모든 여자를 들었다 놨다 하기 충분했다.
 
이민호의 가장 큰 매력은 〈상속자들〉의 김탄처럼 이기적인 듯하지만 한 여자를 위해 직진하는 순정남 모습과 잘 어울리기 때문 아닐까. 거기다 가끔 무장해제 미소와 함께 보여주는 허당미까지, 정말 지켜주고 싶은 남자다.
 
.

.

외모와 지성을 모두 갖춘 사기꾼으로 변신했던 작품 〈푸른 바다의 전설〉을 마지막으로 우리의 곁을 떠났던 이민호가 드디어 돌아온다. 어린 시절 상상했던 왕자님의 모습 그대로. 심지어 백마를 타고.
 
이민호는 〈더 킹-영원의 군주〉에서 문무를 겸비한 완벽한 군주로 나올 예정이라기에 벌써 심장이 두근두근. 선 공개된 티저 영상과 예고편을 몇 번이나 돌려본 지 모르겠다. 이번 주부터 핑크빛 봄바람처럼 향긋한 꽃 내음이 날 것 같은 남자 이민호를 생각하니 바깥세상과 단절하고 견디는 방콕 생활에서 봄의 기운이 느껴지는 것 같다.
 
 
*본격 입덕 권장 시리즈! 지금 당장 알고 싶은 남자에 대한 매력 탐구서, 김퍼플의 '보라가이'는 매주 화요일에 업데이트됩니다.
 

'보라가이' 더 보기

 

Keyword

Credit

  • 글 김퍼플
  • 사진 이민호 인스타그램 @actorleeminho/ 페이스북 @Lee Min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