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 판독기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썸에서 끝날 수도, 썸에서 연인으로 발전될 수도, 썸을 종결하게 만드는 상대의 행동들::썸,매너,연인,데이트,연애,로맨스,러브,엘르,elle.co.kr::

자기관리 '그뤠잇'

퇴근 후, "뭐해?"라는 메시지를 보내면, "아 이제 운동 가려고."라는 답이 온다. 매일같이 퇴근 후에 운동가는 이 남자. 나한테도 그렇게 성실하게 하겠지. 두 말할 필요 없다. 호감이다. - 27세, 디자이너

스마트 '그뤠잇'

첫 만남에서는 인상적이지 못했다. 안경을 쓰는 모습도 다른 남자와 별반 다르지 않았고. 하지만 말할수록 그의 넓은 지적 세계에 빠져가더라. 책이면 책, 클래식이면 클래식. 그의 지적 세계는 넓고도 깊었다. 시간가는 줄 모르고 그의 얘기에 빠져 들 수 밖에 없다. - 29세, 가구 컨설턴트

취향 '그뤠잇'

어느 때와 같이 밥을 먹고, 차를 마신 우리. 그 전까지는 남자로 크게 보이지 않았다. 가을 날이 좋아 청계천을 걷고 있는데, 은은하게 퍼진 그의 향. 마침 내가 정말 좋아하던 향이어서 더 좋았다. 함께 쇼핑을 가서 고르는 그의 안목 또한 그뤠잇을 연발할 수 밖에 없었으니, 더 빠지게 되더라. - 26세, 대학원생

효도 '스튜핏'

"어 엄마~"하고 매번 전화를 받는 나의 썸남. 게다가 "엄마 제사 준비하는데 너무 힘들어서 나는 결혼 빨리해서 며느리 데리고 가고 싶어." 은근히 가부장적인 그의 말들을 들어보니. '스튜핏'을 연발 할 수 밖에 없었다. - 30세 간호사

종교 '스튜핏'

친구처럼 지내던 나와 구 썸남. 집에 놀러갔더니, 사이비에 빠져 나에게 포교활동을 하던 썸남의 어머니. "이 유리잔, 기도를 잘하면 빨갛게 변한다. 신기하지?" '아 이건 아니다'싶더라. - 25세 대학생

무례함 '스튜핏'

즐거운 썸남과의 식사 시간. 오랜만에 좋아하는 프랑스 요리를 먹으러 갔다. 종업원이 실수로 엎지른 물에 나는 괜찮다고 했지만, 그 남자. 오버하며 종업원의 얼굴이 빨갛게 변할 때까지 어떻게 하실거냐 큰소리 치더라. 어쩌긴, 무례한 네 태도가 우리 사이도 끝낸거지. - 28세 유치원교사

썸에서 끝날 수도, 썸에서 연인으로 발전될 수도, 썸을 종결하게 만드는 상대의 행동들::썸,매너,연인,데이트,연애,로맨스,러브,엘르,ell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