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물일곱, 우리 <엘르>는요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엘르> 코리아와 함께 성장한 이들이 창간 27주년을 기념하여 보내온 특별한 메시지.

Artistic Garden

“따뜻하고 아름다운 꽃이 가득한 정원과 포근함으로 자주 놀러 가고 싶은 집이 <엘르>죠. 에디터들과 함께했던 아름다운 작업들이 향기로운 추억으로 남아 있기 때문이기도 하고 저에게 그림을 그리는 직업을 갖게 해준 남다른 곳이에요. 정성껏 가꾼 각양각색의 꽃을 매달 아낌없이 한아름 안겨 기쁨을 주는 존재가 <엘르> 아닐까요.” 일러스트레이터·김참새



Women’s Voices

“<엘르>의 예전 커버를 살펴보면 투명 네일이거나 손이 아예 보이지 않더라고요. 지금은 표현의 시대잖아요. 네일을 통해 메시지를 전하듯 오래된 커버에 손을 그려 넣어봤어요. 그 위에 톱 코트를 바르고 글리터도 뿌렸죠. 네일 펜으로 라인을 그려주기도 하고요. 27년 동안 <엘르>도 달라졌어요. 다양한 사이즈의 모델이 등장하고 지금 그대로의 모습이 충분히 아름답다고 말하죠. 여성들의 목소리를 전하는 진짜 메신저로 말이에요.” 네일 아티스트·박은경


Like a Butterfly

“초록색은 밤, 노란색은 낮, 가운데 나비는 여성을 상징해요. <엘르>는 낮과 밤 언제든 자유로운 나비 같아요. <엘르>를 통해 우리는 어디든 갈 수 있고, 볼 수 있고, 누군가를 만날 수 있죠.” 메이크업 아티스트·정수연



Breaking The Rules

“<엘르>는 여성의 일과 삶을 대하는 태도, 아름다움에 대한 시선, 세상을 바꾸는 용감한 여성 등 여자라면 공감할 다양한 이야기를 전하며 여전히 남아 있는 여성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죠. 그 속에서 여성 모두가 하나의 보석으로 빛날 수 있게 만들어줘요.” 세트 스타일리스트·유혜원


Colors of Women

“T. P. O에 맞게 옷을 입는 것처럼 자신에게 어울리는 메이크업과 색을 알고, 나아가 자신의 취향에 대해서도 정확히 알고 있는 여성. 하나의 컬러로 정의되기보다 다양성을 시도하고 존중하는 여성이 곧 <엘르>죠.” 메이크업 아티스트·오가영


Be Brave

“모든 여성은 각자의 방식대로 아름답죠. <엘르>는 우리가 틀에 얽매이지 않고 본인이 가진 아름다움을 발견하고 드러낼 수 있는 용기를 줘요.” 플로리스트·김경민
<엘르> 코리아와 함께 성장한 이들이 창간 27주년을 기념하여 보내온 특별한 메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