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 괜찮은 남자들은 도대체 어디에서 만날 수 있죠?  A 제 연락처 알려드려요? 편집부로 메일 보내세요. 그게 아니면… 제가 요즘 외국어 학원에 다니는데요, 거기 예쁜 사람들도 많고 잘생긴 사람들도 많던데요. 저녁에 학원에 와서 공부하는 사람들에겐, 어떤 엄숙함 같은 게 느껴지더라고요. 저는 그 엄숙함이 좋아요. 아, 아닌가? 그저 예뻐서 좋은 건가? 히히. ‘괜찮은 남자’가 어떤 남자인지를 먼저 생각해보세요. 저답지 않게 원론적인 답변이지만, 우리가 은근히 이런 판단을 내려 보지도 않고, 막연히 괜찮은 이성을 떠올리지 않아요? 사람을 많이 만나면, 그 중에 괜찮은 사람이 있겠죠? 우선 사람을 많이 만나는 것 자체가 어렵다면 어떻게든 새로운 동성 친구를 사귀세요. 지금 주변에 있는 동성 친구들에게선 더이상 기대하지 마세요. 늘 너무 많은 사람들 속에 둘러싸인 동성 친구를 사귀면, 당신도 지금보다는 많은 남자를 만날 거예요. 그중에서 괜찮은 남자만 찾으면 되는 건데, 결국 이리로 가나 저리로 가나, 괜찮은 게 뭔데? 가 관건이네요. 그래서 제가 오히려 묻고 싶어요. 어떤 남자가 좋아요? 거듭, 저는 어떠세요? 웃자고 하는 말 아니에요. 하하.    Who is he?  <지큐>, <아레나 옴므+>에서 피처 에디터로 일했다. 섹스 칼럼을 담당(하며 간행물심의위원회에서 경고를 받기도)한 그는, 일찍이 남자의 속사정과 엉뚱한 속내, 무지와 자의식을 낱낱이 고백한 저서 <여자는 모른다>를 집필한 바 있다. 2009년 한국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한 시인이기도 하다. 시집 <나는 미남이 사는 나라에서 왔어>를 출간했다.    엘르 대나무숲  썸남의 생각, 애인의 마음이 궁금하다면 love.ellekorea@gmail.com으로 여러분의 고민을 보내주세요. 매주 월요일에 문 여는 ‘오빠 생각’ 연애상담소에서 들어드립니다. 익명보장은 필수, 속 시원한 상담은 기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