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AUTY

갖고 싶다! 신상 메이크업

이제 메이크업에도 봄이 다가왔다. 마음을 설레게 만드는 메이크업 신상은?

BYELLE2019.03.04


1 빛에 따라 오묘한 컬러를 ‘뿜뿜’ 하는 콤팩트를 열면 네 가지 장미 컬러의 페이스 파우더가 모습을 드러낸다. 파우더 브러시로 얼굴 전체를 가볍게 터치하면 ‘내가 바로 봄이로소이다’. 각각의 컬러를 아이섀도 혹은 블러셔로 연출할 수 있어 일거양득. 쉬머 러쉬 컬렉션 페이스 팔레트 콜렉터, 7만5천원대, YSL Beauty.

2 한국 여성의 폭발적인 성원으로 아시아 익스클루시브임과 동시에 한국에서 가장 먼저 선보이는 부드러운 복숭앗빛 블러셔. 리퀴드 타입이라 얼룩지거나 뭉치지 않고 쉽게 바를 수 있다. 리퀴드 블러쉬 섹스 어필, 4만원, Nars.

3 아이 팔레트를 사면 보통 원치 않는 컬러가 하나쯤 있게 마련인데 무엇 하나 버릴 것 없이 아름다운 컬러 조합을 자랑한다. 자글자글하게 빛나는 펄은 글리터를 좋아하지 않는 에디터조차 “이건 사야 해”를 외치게 했을 만큼 직접 발라봐야 진가를 알 수 있다. 딥 브라운에 시머링 펄을 더해도, 올리브에 스파클링을 더해도 모든 경우의 수가 만족스럽다. 화이트 스웨이드 아이 쿼드, 12만1천원, Tom Ford Beauty.

4  ELLE EDITOR'S PICK  화려한 오브제를 연상시키는 디자인도 흥미롭지만, 피부에 뭔가 발랐다는 느낌이 들지 않을 정도로 가벼운 마무리가 놀랍다. 여기에 인체 실험을 통해 입증된 16시간 완벽 롱래스팅 기능까지! 무엇보다 피부가 숨 쉴 수 있게 스킨케어 효능 성분도 담았다. 특별 제작한 촘촘한 브러시는 파운데이션이 피부에 겉돌지 않도록 마무리해 준다. 르썽씨엘 파운데이션, 00N 8만7천원, 르썽씨엘 브러시, 7만7천원, 모두 Guerlain.

5 모공과 피부 요철이 고민인 이들에게 희소식이 될 파우더 팩트. 오후가 되면 유분이 올라오는 T존 부위에 톡톡 두드려주면 메이크업이 무너지지 않게 고정해 준다. 프로테일러 블러 파우더팩트 SPF 30/PA++, 2호 아이보리, 3만원, Espoir.

6 극세모 브러시가 아찔한 아이라인을 완성한다. 그리는 즉시 빠르게 안착돼 쌍꺼풀 찍힘 현상 없이 깔끔하게 연출할 수 있다. 고분자 폴리머가 필름 막을 형성해 땀과 피지에도 번짐이 없다. 센서티브 퍼펙트 브러쉬 라이너, 01 리얼 블랙, 1만6천원, Giverny.

7 립스틱 성애자지만 빠르게 입술을 물들이기에는 틴트만 한 것도 없다. 바르는 즉시 본래 내 입술색처럼 밀착되는 이 틴트로 피곤했던 얼굴이 되살아났다. 365일 립밤 없이 살 수 없는 에디터도 만족스러울 만큼 건조함이 느껴지지 않는다. 루즈 시그니처, 119 아이 드림, 1만7천원대, L’oreal Paris.

Keyword

Credit

  • 에디터 김지혜
  • 사진 전성곤
  • 디자인 이효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