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영, 그녀의 세 가지 색 | 엘르코리아 (ELLE KOREA)

<화장대를 부탁해>의 새로운 MC로 돌아온 ‘원조 바비인형’ 한채영의 카멜레온 같은 변신을 포착하다.::한채영,한채영화보,화장대를부탁해,김승원,우현증,바비인형,뷰티,뷰티화보,엘르2월호,elle,elle.co.kr:: | 한채영,한채영화보,화장대를부탁해,김승원,우현증

패션 미디어 <엘르>는 오랜만에 국내 복귀를 알리며 패션앤(FashionN) 뷰티 프로그램 <화장대를 부탁해> 진행을 맡게 된 ‘원조 바비인형’ 배우 한채영의 근황부터 뷰티 노하우까지 공개했다. ‘여자의 세 가지 색’을 컨셉트로 한 이번 뷰티 화보에서 한채영은 여성을 상징하는 아이코닉 컬러 레드, 정제된 섹시함의 블랙, 퓨어하고 순수한 베이지 컬러 메이크업을 선보여 어떠한 컬러의 메이크업도 자신 만의 느낌으로 소화해내는 압도적인 여배우의 매력을 공개했다. 한편, <엘르>와의 인터뷰에 앞서 오랜만에 찍는 뷰티 화보라고 수줍게 밝힌 그녀는, “요즘 피부가많이 건조해서 촬영 전 걱정이 많았어요“라며 “지난 밤 특히 건조한 눈가에는 바세린을 얇게 펴 바르고 잤는데, 바세린을 활용하는 건 저만의 비법이에요”라며 대한민국 대표 뷰티 아이콘이자 뷰티 프로그램의 새로운 MC로서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평소 생얼 보다는 간단한 아이라인과 립 메이크업 만으로 풀 메이크업 효과를 내는 것을 좋아한다는 그녀는, 메이크업 직전 녹차 팩을 하면 피부가 바로 진정되는 효과가 있다며 집에서 편리하게 꾸준히 하는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당당하고 자신감 넘치는 여자가 되기 위한 화장품 필수 뷰티 아이템’으로 향수를 선정한 한채영. “여자가 어떤 향기를 풍기느냐에 따라 이미지나 느낌이 확 달라지잖아요. 매일 달라지는 자신의 기분이나 TPO에 따라 다른 향수를 뿌리는 것 만으로도 자신감이 생겨나는 것 같아요”라고 전했다. 일과 가정, 매 순간에 충실하며 삶의 밸런스를 맞춰가는 카멜레온 같은 배우 한채영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2월호에서 만나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