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가장 핫하다는 카카오톡 이모티콘은 '이것'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대화창에선 한마디 말보다 더 강력한 힘을 발휘하는 이모지의 힘! 10대부터 40대까지, 지금 가장 인기인 이모티콘을 알아봤어요! | 카카오톡,이모티콘,이모지,카톡,카톡이모티콘

월급만 빼고 다 오르는 요즘 같은 시대. '2000원대로 누릴 수 있는 최고의 즐거움'이 있다? 정답을 알게 되면 아마 모두 고개를 끄덕이게 될 거예요. 정답은 바로 카카오톡 이모티콘! 2000원으로 '가심비'를 완벽하게 채워주는 이모티콘은 메시지의 '보조'가 아니라 중요한 의사소통 수단으로 자리 잡고 있죠. 감정을 뜻하는 '이모션(Emotion)'과 유기 기호를 뜻하는 '아이콘(Icon)'의 합성어인 이모티콘은 단순한 이미지에서 움직임이 가능한 '짤'로 진화한 상태랍니다.  한국에서 대세 메신저 플랫폼으로 자리 잡은 카카오톡은 2011년 이모티콘 샵을 런칭했는데요. 이후 누적구매자가 꾸준히 늘어나 2015년에는 1000만을, 지난해 2000만 명을 돌파했답니다. 대한민국 사람들 절반이 사용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유저의 감정은 물론 개인의 취향을 나타낼 수 있다는 점은 이모티콘 마켓이 상승세를 타는 주요 이유 중 하나. 또한 대화 상대에 따라 이모티콘의 활용도가 달라지는 점 역시 이모티콘 구매가 나날이 늘어가는 이유이기도 하죠. 예를 들어 친구들과는 '병맛' 넘치는 이모티콘을, 연인과는 귀엽고 사랑스러운 이모티콘을, 엄마와는 '엄마 전용' 이모티콘을 사용한답니다.  2019년 유행을 다룬 <트렌드 코리아 2019>에서 이모티콘에 대해 이렇게 얘기했답니다. "감정을 표현하는 것에 어려움을 느끼고 부담스러워하는 사람들이 이모티콘으로 '나 화났다'는 감정을 표현한다". 즉 이모티콘은 '감정 대리인'이라고 덧붙였죠. 이렇게 날이 갈수록 인기를 더해가는 이모티콘! 그중에서도 세대별로 가장 사랑받는 이모티콘은 무엇일까요?      「 10대, 지구 뿌셔! 귀여운 게 '체고'   」 카카오톡 메신저 유저인 10대 사이에서 인기인 1위부터 5위까지의 이모티콘 리스트예요. 타이틀에서 느껴지는 것처럼 '귀욤귀욤'한 매력의 이모티콘들이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네요. 동글동글하고 간결한 선으로 이뤄진 곰 캐릭터에 핑크빛 볼터치가 감도는 '모두의 귀요미' 캐릭터가 1위로 선전 중. 1:1 대화가 아닌 단톡, 즉 여러 명이 함께하는 대화방에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이모티콘이에요. 10대 급식이 들 사이에서 단톡방 대화가 얼마나 일상화됐는지 추측할 수 있죠? 또 '10초 뒤에 삭제할게요', 삭제된 메시지를 향해 '다시 보여죠요'를 외치는 이모티콘은 카카오톡 메시지 삭제 기능을 반영한 예시! 2위를 차지한 '따따따 물개가 나타나따!' 캐릭터는 물개예요. 역시나 선으로 캐릭터를 최대한 단순하게 표현하고, 귀엽고 애교 넘치는 디테일을 더한 게 눈에 들어오죠? 4위를 차지한 '엄마~ 딸 걱정하지 마'는 엄마와 딸이 함께 쓰는 이모티콘으로 동반 인기 상승 중이랍니다. 미세먼지를 대비한 '엄마 마스크'나 뉴스 앵커 톤의 '속보! 엄마 아직도 화 안 풀려' 등등. 엄마와의 '웃프고' 짠한 상황에서 사용하기 적절한 이모티콘으로 인기를 끌고 있네요!       「 20대, 지금은 연애 중♥   」 20대 인기 이모티콘은 그야말로 '러브러브'! 1위부터 2위까지 모두 연인들에게 사용하기 좋은 이모티콘이 차지했답니다. '싸우지 말아요~ 우린 행복한 커플이에용5'는 고양이를 캐릭터화한 이모티콘의 5번째 버전인데요. 화났을 때, 혼밥 중일 때, 애교를 부릴 때 등 연인들 사이에서 표현하기 적절한 다양한 상황 설정과 동글동글한 고양이 캐릭터가 어우러져 인기를 끌고 있어요. 연인 사이의 대화뿐만 아니라 결혼을 앞둔 커플들에게도 유용할 이모티콘이 인기의 힘이죠. 2위를 차지한 '댜가타댱해' 역시 연인에게 애교를 부리듯 혀 짧은소리를 그대로 살린 메시지와 쾌활한 액션의 토끼 캐릭터가 돋보이죠?     「 30대, 대화창을 지배하는 '병맛'의 힘   」 10대가 귀여움, 20대가 연애가 키워드였다면 30대들에겐 단연 '병맛'이에요. 이를 보여주는 예시가 바로 '오늘의 짤 #짤친'. 사람과 강아지가 어우러진 이모티콘은 그야말로 병맛 그 자체. '쏴리질러ㅓㅓ!!!', '귀한 곳에 누추한 분이...' 등등. 온갖 드립의 향연을 볼 수 있는 이모티콘이 인기랍니다. 적나라하고 과감한 표현 역시 30대가 선호하는 이모티콘에서 찾을 수 있는 매력이기도 하죠. 강아지 캐릭터 역시 10, 20대는 선으로 단순화된 귀여운 모습이라면 '표정천재 밀란이'는 실사화된 강아지의 '리얼'한 모습 위에 예능 프로그램 자막 디자인을 올린 메시지로 인기를 끌고 있답니다. 또 오피스 라이프에서 사용하기 좋은(이와중에도 '병맛' 못 잃어) '박대리의 오바스런 사회생활' 역시 3위를 차지했네요.     「 40대, 꽁냥꽁냥 '엄마 모드'  」 최근 카카오톡 이모티콘 사용 성장이 가장 두드러지는 세대죠? 40대부터 60대까지, 그동안 이모티콘을 사용하지 않았던 시니어 세대들도 이모티콘 사용이 점차 증가하는 중이랍니다. 주로 자식들과의 대화가 많은 여성 유저들의 사랑을 받는 이모티콘들이 상위권에 랭킹 됐는데요. 추억의 만화를 떠올리게 하는 그림체의 '나애미와갬성갬성 톡'이 1위를 차지했답니다. 뽀글뽀글 파마머리에 자주색 냉장고 바지, 앙증맞은머리핀 두 개는 캐릭터의 킬링 포인트! 유쾌하고 정겨운 우리들의 엄마를 떠올리게 하는 메시지도 인상적이네요. 10대 이모티콘의 상위권에 링크된 캐릭터와 이어지는 '딸~ 엄마 걱정하지 마' 역시 인기랍니다. 엄마와 딸 사이에서 이모티콘 세트 하나면 대화를 모두 소화할 수 있다는 것도 '공동구매'로 이어지는 포인트랍니다. 여기에 '마음이는 즐거워~~'와 '더 행복해질 너에게'와 같은 '#공손한' 그림체의 캐릭터들은 엄빠들이 즐기는 등산 풍경과 꽃 프로필 사진과도 이어지는 '갬성'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