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진, 걸 크러쉬 매력 발산!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여자들이 좋아하는 여자, 매력적인 배우 정유진의 9월호 화보 미리보기. | 정유진,드라마,유령을잡아라,로맨스는별책부록,스타

  배우 정유진의 새로운 매력을 담은 <엘르> 9월호 화보가 공개됐다.     여러 드라마에서 도회적인 이미지의 매력적인 캐릭터를 연기한 배우 정유진. <엘르>와 함께 한 이번 화보에서 정유진은 화이트 슈트, 글렌 체크 재킷 등 보이시한 스타일의 의상을 소화하며 절제된 눈빛, 노련한 포즈로 시크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는 정유진은 인생을 대하는 건강한 마인드와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그간 맡았던 캐릭터들처럼 ‘쿨’한 성격인지 묻는 질문에 “일적인 면에서는 많이 쿨한 편이에요. 어떤 실수나 실패에도, 누구나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크게 낙담하지 않아요” 라고 답한 정유진. 자신의 강점에 대해서는 “나 자신에 대한 믿음? 사회생활도 일찍 시했고 힘든 일도 많았지만, 내가 무너질 거란 생각은 한 적 없어요. ‘어쨌든 잘 될 거야’라고 믿었어요” 라며 단단한 면모를 드러냈다.   지금까지 맡은 역할 중 본인과 가장 닮은 캐릭터로 <로맨스는 별책부록>의 ‘송해린’을 꼽은 정유진은 “허당기도 좀 있고, 가슴 아픈데 안 아픈 척하는 모습들이 어느 정도 닮은 것 같아요. 드라마 후반으로 갈수록 이 친구의 아픔이 많이 드러났는데, 그런 부분을 표현하는 게 어렵기도 하고, 재미도 있었어요”라고 답했다.     10월 방영 예정인 tvN 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에 대한 내용도 들을 수 있었다. 광역 수사대 수사 반장 ‘하마리’ 역할을 맡은 정유진은 “스펙 좋고 열심히 일하는 교과서적인 인물인데, 다른 인물들과 부딪히면서 그동안 알지 못했던 것들을 깨닫게 돼요. ‘걸 크러시’ 같은 면모도 있어요. 형사 역할은 꼭 한번 해보고 싶어서 도전했는데, 어렵더라고요. 실제 우리 사회의 이슈들도 많이 다루고 있다 보니, 많이 배우며 촬영하고 있어요”라며 작품에 대한 각오를 전했다.   배우 정유진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9월호와 웹사이트 elle.co.kr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