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베니스국제영화제 레드카펫! 셀럽 VS 모델 || 엘르코리아 (ELLE KOREA)
FASHION

2018 베니스국제영화제 레드카펫! 셀럽 VS 모델

지난 8월 29일 이탈리아 베니스 리도 섬에서 막을 올린 제75회 베니스국제영화제. 열흘 간의 축제가 이어졌고 9월 8일 내일 폐막을 앞두고 있다. 한 주 동안 영화제를 찾은 스타들의 레드카펫 룩은 어느 브랜드의 어떤 드레스일까?

ELLE BY ELLE 2018.09.07


Cate Blanchett in Armani Prive

우아함의 극치! 루카 구아다니노의 신작 <서스페리아(Suspiria)> 프리미어에서 포착된 케이트 블란쳇은 골드 새틴과 블랙 스웨이드 조합의 우아한 드레스를 선택했다. 여신 포스를 발산하는 그녀의 드레스는 아르마니 프리베(Armani Prive)의 2018 가을 컬렉션.




Emma Stone in Louis Vuitton
영화 <더 패이보릿(The Favourite)> 주연 배우로 레드카펫을 밟은 엠마 스톤. 니콜라 제스키에르의 뮤즈답게 그녀는 루이비통의 2019 리조트 컬렉션을 선택했다. 런웨이에선 롱 가운처럼 연출됐다면 그녀는 이를 드레스로 변형한 점이 포인트! 누디한 레이스 소재의 드레스에 꽃 자수와 스팽글 디테일로 로맨틱한 룩을 완성했다.




Lady Gaga in Valentino
레이디 가가는 우릴 실망시키지 않는 법! 2018 F/W 발렌티노 쿠튀르 컬렉션의 라일락 컬러 깃털 드레스를 선택, 드라마틱한 레드카펫 씬을 선사했다. 또 쇼파드의 보석과 그녀의 업 두 헤어 스타일 역시 룩을 완벽하게 만든 포인트! 열창은 물론 놀라운 연기력으로 호평이 쏟아지고 있는 <스타 이즈 본(A Star is Born>과 함께 베니스영화제를 찾은 그녀는 배우로서의 존재감을 뚜렷하게 각인 시켰다.




Tilda Swinton in Haider Ackermann
루카 구아다니노 감독의 뮤즈로서 그의 영화 <서스페리아>의 주연 배우로 베니스국제영화제를 찾은 틸다 스윈튼. 올리브 빛이 감도는 옐로 컬러의 하이더 아커만 드레스를 선택했다. 런웨이 룩과는 다르게 민트 컬러의 힐로 베니스에 어울리는 청량함을 더한 것이 포인트.




Chloe Sevigny in Chanel
반 고흐의 일생을 다룬 영화 <영원의 문(At Eternity’s Gate)> 프리미어 레드카펫에서 포착된 클로에 세비니. 샤넬 매니아답게 그녀의 드레스는 역시나 샤넬! 액세서리를 배제하고 드레스에 오롯이 집중한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다가오는 가을 시즌 키 트렌드로 떠오른 깃털 모티브를 선택한 건 패션 아이콘다운 그녀의 센스.


Keyword

Credit

    에디터 소지현
    사진 IMAXtree GettyImages
    디자인 황동미,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