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옥과 양옥의 만남 || 엘르코리아 (ELLE KOREA)
LOVE&LIFE

한옥과 양옥의 만남

설화수 북촌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느껴보는 현대와 전통의 연결감.

이경진 BY 이경진 2022.09.06
 

SULWHASOO BUKCHON

경복궁과 창덕궁 사이, 가회동 대로를 따라 천천히 걸어 오르다 보면 주변 풍경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진 한옥 입구가 모습을 드러낸다. 낮은 계단을 딛고 올라 한옥에 들어서면 양옥의 중정, 다시 정원과 연결된 1층으로 자연스럽게 걷게 된다. 1930년대에 지어진 한옥과 1960년대에 지어진 양옥을 하나로 연결한 설화수 북촌 플래그십 스토어는 한국적인 가치와 아름다움을 창의적이고 동시대 방식으로 재해석했다. 건축을 맡은 원오원 아키텍츠의 최욱은 한옥과 양옥, 두 건물을 막고 있던 축대를 해체하고 열린 중정을 만들어 둘을 연결하기 시작했다. 그는 한옥 지붕과 바닥 사이의 열린 공간을 강조하기 위해 외부에서 투명하게 들여다보이도록 유리벽을 설계했다. 한옥의 기둥과 서까래, 양옥의 기존 구조물을 최대한 살리고 양옥 입구의 대리석, 벽 타일 등 지금은 구하기 힘든 소재를 그대로 보존했다. 현대와 전통의 미감이 곳곳에 펼쳐지는 건물 3, 4층에선 ‘오설록 티 하우스’와 칵테일 바 ‘설록’을 만날 수 있다.
인스타그램 @sulwhasoo
 
 
30년대 한옥와 60년대 양옥을 연결한 설화수 북촌 플래그십 스토어.

30년대 한옥와 60년대 양옥을 연결한 설화수 북촌 플래그십 스토어.

 
 

Keyword

Credit

    에디터 이경진
    사진 최용준
    디자인 김희진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