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르보이스] 여성 임팩트 창업가를 위한 솔직하고 뜨거운 실제 경험담 || 엘르코리아 (ELLE KOREA)
SOCIETY

[엘르보이스] 여성 임팩트 창업가를 위한 솔직하고 뜨거운 실제 경험담

스타트업 6곳 중 3곳은 3년 내 문을 닫는 현실. 3년 차 스타트업 대표가 언더우먼 임팩트 커뮤니티를 만났을 때

이마루 BY 이마루 2022.08.25
여성 임팩트 창업가를 위한 응원가
스타트업 10곳 중 6곳은 3년을 넘기지 못하고 문을 닫는다. 처음부터 찬물을 뿌려서 미안하지만 사실이다. 그리고 올해 내가 창업한 ‘프로젝트퀘스천’이 3년을 맞았다. 프로젝트퀘스천은 사회에 메시지를 낼 수 있는 자신의 관점을 지닌 콘텐츠 창작자가 저렴한 가격의 수수료로 이용할 수 있는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이다. 3년 차에 돌입하며 프로젝트퀘스천은 피봇(Pivot : 원래의 비전은 유지하되 경영 전략이나 비즈니스 모델을 바꾸는 개념)을 결정하고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운영하던 서비스를 접고 새로운 비즈니스로의 피봇 결정은 지금까지의 시간과 돈, 고민이라는 매몰비용 이상의 일이었다. 피봇 이후에도 남을 사람과 떠날 사람이 누구인지 의사를 취합해야 했으며, 당장 새로운 시작을 위한 자금도 필요했다. 결론적으로 프로젝트퀘스천 초기 팀원들은 각자의 길로 떠나는 것을 선택했다. 시드 자금도 바닥났다. 2022년 연초가 됐을 때, 나는 다시 처음으로 돌아왔다. 몇 년을 동고동락한 팀원들이 떠난 고독보다 빈 통장 잔고보다 견딜 수 없었던 건 내가 세운 가설이 틀렸다는 것, 나의 첫 사업이 실패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는 점이었다.
 
 ⓒunsplash

ⓒunsplash

대기업도, 정부도 해결할 수 없는 거대한 사회 문제를 애초에 스타트업이 해결하겠다고 나서는 것이 무리 아니었을까? 사회 문제를 해결하면서 비즈니스를 영위한다는 것이 가능할까? 내가 좀 더 영리적으로 생각했다면, 투자도 받고 팀원들도 여전히 남아 있지 않았을까. 소셜 미션을 버리고 돈이 되는 것을 찾아볼까? 피봇 결정을 내렸던 지난 연말은 이런저런 생각이 많았던 시기였다.
 
자포자기만 하지 않는다면, 기회는 언제나 찾아온다 했던가. 혼자가 된 후, 새로운 사업 아이템의 시드 자금을 구하고자 틈틈이 지원사업 사이트를 뒤지고 다니던 차에 여성 창업가를 위한 커뮤니티 모집 공고를 발견했다. 여성 소셜 벤처 창업가들의 모임을 통해 현업의 고민을 나누며 함께 성장한다는 목적을 지닌 커뮤니티였다. 나는 개인적이든, 공적이든, 내가 가진 고민을 남에게 털어놓는 성격이 아니다. 그러다 보니 처음에는 이 같은 커뮤니티의 취지보다 ‘협력’에 쓰여진 '까르띠에 여성 창업 이니셔티브’, 그 중 ‘까르띠에’라는 네 글자가 반짝반짝 보였던 것도 사실이다.
 
막상 참여한 언더우먼 임팩트 커뮤니티에는 다양한 연령과 사회문제를 가진 여성 창업가들이 모여 있었다. 이제 막 창업한 사람도 있었고 투자받고 성장 중인 기업도 있었다. 가족이나 친구들과도 나누지 않은 사업 고충을 낯선 이들과 나누는 경험은 생경했다. 크게 기대하지 않았던 모임에서 동일한 고민과 경험을 가진 이들로부터 공감받고 진지한 조언을 얻는 시간은 외로웠던 창업가에게 적지 않은 위로가 됐다. 또 자신의 소셜 미션을 실현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솔루션을 찾고 실험하고 깨지며 결국 저마다 결과를 이끌어내는 그녀들의 오늘이 눈부셨다. 네트워크 참여는 다양한 사회 문제를 품고 있는 여성 창업가들과 내 비즈니스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의견을 나누며 발전한다는 의미를 알게 된 소중한 경험이었다.
 
 ⓒunsplash

ⓒunsplash

무엇보다 네트워크를 통해 팀원을 찾는 일에 대한 여러 대표들이 사업하며 겪는 고충을 들을 수 있었다. 이 고민 속에서 새로운 비즈니스의 기회를 포착할 수 있었다. 실무로 이뤄진 사이드 프로젝트로 청년 구직자와 팀원을 찾는 기업을 연결하는 서비스, ‘마이팀플’이다. 그리고 지금은 마이팀플 론칭을 위해 새로운 팀원들과 분주하게 보내고 있다. 프로젝트퀘스천보다 더욱 고객 관점에서 준비해온 덕분인지 VC와 멘토들이 이야기하는 지속가능성에 대한 견해도 이전보다 긍정적이다. 물론 프로젝트퀘스천 Mark2의 성공은 아무도 장담할 수 없다. 하지만 한 번의 창업 경험과 든든한 협업 네트워크로 무장한 지금의 나라면, 나의 소셜 미션을 굳건히 지키면서 Mark1때보다 고객 관점에 한 걸음 다가갈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찾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소셜 벤처를 창업하는 일은 남들이 잘 가지 않는 굽은 길을 걸어가는 것처럼 느껴진다. 하지만 참으로 곧은 길은 오히려 굽어 보인다 사마천도 말했다. 그것도 무려 〈사기〉에서! 지금의 나의 굽은 길이 알고 보면 진짜 곧은 길이었음을 회고할 때가 오길 바라며, 각자의 위치에서 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고민하는 모든 소셜 창업가들의 오늘을 응원한다
 
Writer 최은원
소셜 벤처 프로젝트퀘스천 대표. 새로운 사회 문제를 발굴하고 확산하는 일을 돕고 있다. 아이디어보다 중요한 것은 오퍼레이션이라고 생각한다.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