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트 인 패션>, 흥미진진 패션 서바이벌의 귀환 | 엘르코리아 (ELLE KOREA)

1월 29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공개되는 패션 서바이벌 <넥스트 인 패션>의 관전 포인트 두 가지.

〈NEXT IN FASHION〉

〈NEXT IN FASHION〉

패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젝트 런웨이 코리아〉를 기억하는지. 타칭 ‘프런코’로 불리며 시즌 4까지 이어졌던 패션 디자이너 리얼리티가 넷플릭스를 통해 오랜만에 돌아왔다. 1월 29일 총 10회의 에피소드가 전 세계 동시 공개되는 〈넥스트 인 패션〉은 아직은 유명하지 않지만, 실력만큼은 쟁쟁한 패션 디자이너들의 미션 에피소드로 채워진다.

〈엘르〉가 꼽은 관전 포인트 두 가지.


1. 전 세계에서 모인 18인의 디자이너들 사이, 한국인 참가자가 등장한다. 바로 브랜드 ‘민주 킴’의 디자이너 김민주! 지난해 〈엘르〉가 선정한 ‘주목받는 K패션 브랜드’로 인터뷰했던 그녀는 앤트워프에서 유학 후, 2014년부터 브랜드 ‘민주 킴’을 전개하는 중이다. 풍부한 실루엣과 섬세한 디테일, 컬러 팔레트의 아방가르드한 디자인이 특징.
2. 넷플릭스의 〈넥스트 인 패션〉은 디자이너에게 가장 현실적인 포상을 내걸었다. 신인 디자이너를 발굴ᆞ지원하는 것에 뜻을 모아 ‘네타포르테 (Net-a-porter)’와 파트너십을 맺은 것. 최종 우승자에게는 25만 달러의 상금과 더불어 2월 중 네타포르테에 첫 컬렉션을 입점할 기회를 제공한다. 이 파트너십은 디자이너가 브랜드로서 발돋움 할 수 있는 실제적인 솔루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넥스트 인 패션〉은 모델 겸 디자이너로 활동 중인 알렉사 청과 〈퀴어 아이 (넷플릭스 오리지널의 메이크 오버 프로그램)〉를 통해 사랑받은 패션 컨설턴트 탠 프랑스가 진행을 맡았다. 그리고 네타포르테의 글로벌 바잉 디렉터 엘리자베스 본 더 골츠와 인스타그램 패션 파트너십의 책임자 에바 이 게스트 심사위원으로 출연해 진정성을 더했다. 자, 이제 새로운 스타 디자이너의 탄생을 기대할 일만 남았다.
〈NEXT IN FASHION〉〈NEXT IN FASHION〉

기사 〈영 레볼루션〉 다시보기

기사 〈K스타일 공개 오디션〉 다시보기






1월 29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공개되는 패션 서바이벌 <넥스트 인 패션>의 관전 포인트 두 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