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뮤, 이런 느낌 처음이야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새 앨범 <항해>로 음반 차트 장식하고 있는 악뮤의 '인생 화보' 미리보기.


한층 성숙해진 비주얼을 드러낸 악뮤의 <엘르> 11월호 화보가 공개됐다.

새 앨범 <항해>로 음반 차트를 장식하고 있는 악뮤(AKMU)의 찬혁과 수현. 매거진 <엘르>와 함께 한 이번 화보에서 두 사람은 시크한 무드의 의상을 입고 한층 성숙하고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드러냈다. 특히 각각 블랙 아우터와 블랙 니트 톱, 스커트를 입은 단독 컷에서는 스타일리시하면서 각자의 개성 있는 매력이 돋보였다.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는 이번 앨범에 담긴 이야기와 아티스트로서의 다양한 생각을 엿볼 수 있었다. <항해>에 쏟아지는 호평에 대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악뮤는 “이전엔 대중성과 저희가 가진 색깔을 잘 버무리기 위한 고민을 많이 했어요. 이번엔 그런 고민이 덜 했어요. 저희가 하고 싶은 게 확고했거든요. 고민 없이 앨범을 냈는데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시니까, 어리둥절해요. 사람들이 듣고 싶어 하는 것과 우리가 하고 싶은 것이 맞물렸을 때 오는 쾌감이 있어요”라며 기쁜 마음을 전했다.

악뮤의 ‘현재’를 묻는 질문에는 “항해의 시작! 이전까지는 배움의 시간이었어요. 바다로 나가기 위해 육지에서 망치질하고 뗏목 만들던 시기였죠. 선배들에게 많은 걸 배우고 인생을 어렴풋이 알게 되고 우리가 잘하는 게 무엇인지 깨닫는 시간을 보냈다면, 이젠 그걸 발전시키는 작업을 하고 싶어요”라며 아티스트로서의 다짐을 밝혔다.

이룬 것 이상의 더 큰 내일이 기대되는 아티스트 악뮤의 화보 및 인터뷰는 <엘르> 11월호와 <엘르> 웹사이트 elle.co.kr에서 만나볼 수 있다.
새 앨범 <항해>로 음반 차트 장식하고 있는 악뮤의 '인생 화보' 미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