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김범이 김범할 때

<구미호뎐>의 '만능캐'이자 미워할 수 없는 빌런. 김범은 지금이 시작이다.

BYELLE2020.11.19
 
 
 
tvN 수목드라마 〈구미호뎐〉에서 ‘이랑’ 역으로 인상적인 열연을 펼친 배우 김범이 패션 매거진 〈엘르〉와 함께한 새로운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는 ‘Here I Am’이라는 주제로, 이랑 역을 통해 치명적인 매력을 선보인 그의 깊이 있는 아우라와 존재감을 간결하면서도 힘 있게 담아냈다. 화보에서 김범은 레더 팬츠와 셔츠, 코트 차림은 물론이고 벨벳 소재의 후디와 팬츠, 만개한 흰 꽃 형태의 코사지와 화이트 슈즈를 매치한 의상 등 준비된 다양한 스타일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패셔너블하게 소화했다. 김범이 지닌 그 자체의 아우라에 포커스한 콘셉트에 맞게 특별한 포즈나 표정 없이 진행된 촬영 중에도 다채로운 눈빛과 존재감을 뽐내며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다는 후문.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김범은 이랑이라는 캐릭터를 구체화하는 과정에서 떠올린 아이디어에 대해 “이랑을 생각하면 파괴의 본능인 ‘타나토스’가 떠올랐다. 이랑은 사랑으로부터 버림받았기에 모든 걸 파괴하고 싶은 감정이 깊이 자리한 인물”이라며 본인 관점의 해석을 새로이 밝히기도 했다. 또한 이랑을 두고 “미워할 수 없는, 불쌍한, 도와주고 싶은, 악역이라고 하기에 애매한 악역”이길 원했다며, “악역은 늘 표현하고 싶은 욕구에 불을 지피는 면이 있다”고 덧붙였다. 액션부터 깊고 다이나믹한 감정선까지, 보여줄 게 많았던 캐릭터인 이랑에 관해서는 “멜로에 대한 갈증은 있었다(웃음).” “하지만 멜로 라인이 없어 더 자유로웠던 것 같다. 하나의 관계에 얽매이지 않고 내 감정선을 펼치며 연기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데뷔 15년차가 된 자신의 커리어를 돌아보면서는 “한동안 이 직업이 나와 맞지 않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고 딜레마에 빠지기도 했지만 〈구미호뎐〉에 합류해 오랜만에 일하며 무한한 흥미와 재미를 느끼고 있다. 오래 주저앉아 있었고, 이제 막 털고 일어난 상태”라는 소회를 진솔하게 밝히기도 했다.
 
김범의 더 많은 사진과 인터뷰는 〈엘르〉 12월호엘르 웹사이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Keyword

Credit

  • 사진 김영준
  • 에디터 이경진
  • 스타일리스트 김영진
  • 헤어&메이크업 이은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