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히 새로운 소녀들 / 헬로! 네오 걸즈!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놀라운 기록 속에서도 말갛고 태연한 얼굴로 카메라를 응시하는 여섯 명의 (여자)아이들. | (여자)아이들,(여자)아이들 화보,(여자)아이들 엘르화보,엘르화보,(여자)아이들 엘르

  데뷔 이후 놀라운 행보를 보이고 있는 (여자)아이들이 <엘르> 11월호 화보에 등장했다.   화보는 (여자)아이들 여섯 멤버의 개성을 담는 데에 주력했다. 최근 <퀸덤>을 통해 활발하게 활동 중인 멤버들은 화보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프로그램에 대한 다양한 소감을 털어 놓았다. 뛰어난 프로듀싱 능력을 보이고 있는 소연은 “주술사 콘셉트로 꾸몄던 ‘LATATA’ 무대처럼 상상만 해왔던 무대를 보일 수 있어서 기쁘다. 멤버 각각의 매력을 보여주겠다는 목표도 이룬 것 같다”라며 리더다운 면모를 보였다. 미연과 민니, 수진은 “처음에는 출연이 부담됐던 것도 사실이었지만 갈수록 프로그램을 즐기게 됐다”라고 출연 감상을 밝혔다. 우기와 슈화 역시 “출연자들끼리도 많이 가까워졌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지난해 5월 데뷔 해 데뷔 20일만에 가요 프로그램 1위를 차지하는 등 주목 받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여자)아이들은 미연, 민니, 수진, 소연, 우기, 슈화 총 여섯 명으로 구성된 다국적 그룹이다. (여자)아이들의 매력을 듬뿍 담은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11월호와 <엘르> 웹사이트 elle.co.kr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