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 아젤리아, 다시 돌아왔습니다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진정성 논란으로 힙합계를 뜨겁게 달군 백인 래퍼 이기 아젤리아. <엘르> 캐나다의 진정성 넘치는 인터뷰, 한 번 보실까요.::힙합,이기아젤리아,랩퍼,래퍼,음악,뮤지션,가수,엘르,엘르걸,elle.co.kr::


지난해부터 진정성 논란으로 미국 힙합계를 떠들썩하게 만든 호주 출신 백인 래퍼 이기 아젤리아가 신곡 ‘팀(Team)’을 들고 돌아왔다. 그녀는 <엘르> 캐나다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을 둘러싼 비난에 대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평소에는 호주 억양을 쓰다가 랩을 할 때만 미국 남부 갱스터가 된다는 말에 흑인 흉내를 내는 것이 아니라 “발음과 말투는 자유”라고 간단하게 설명했고, 싱어송라이터 뱅크스와 트위터로 서로를 ‘디스’했던 건 오래전부터 사이가 좋지 않았을 뿐 인종 문제와는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부정적인 시선 뒤에 숨어 입을 닫아 버리는 대신 자신의 의견을 당당히 말하고 실력으로 승부하겠다는 그녀의 용기에 박수를 쳐주고 싶다.(CANADA 2016 04)





진정성 논란으로 힙합계를 뜨겁게 달군 백인 래퍼 이기 아젤리아. &lt;엘르&gt; 캐나다의 진정성 넘치는 인터뷰, 한 번 보실까요.::힙합,이기아젤리아,랩퍼,래퍼,음악,뮤지션,가수,엘르,엘르걸,ell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