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나이키가 만든 스포츠 놀이터! 명동에 새롭게 문을 연 ‘나이키 서울’ 매장

명동에 다시 가야할 결정적 이유가 생겼다.

BY라효진2021.08.12
명동 눈스퀘어에 문을 연 '나이키 서울' 매장. ⓒ나이키

명동 눈스퀘어에 문을 연 '나이키 서울' 매장. ⓒ나이키

 
나이키가 12일 서울 명동에 ‘나이키 서울(NIKE SEOUL)’의 문을 열었습니다. 나이키 서울은 세계 두 번째 '나이키 라이즈(NIKE RISE)' 매장! ‘라이즈’ 매장은 온오프라인의 경계를 허물고 스포츠와 도시, 그리고 개인을 디지털 경험으로 더욱 가까이 연결하는 콘셉트를 표방합니다. 
 
서울에서 일어나는 각양각색의 스포츠 스토리들을 눈으로 직접 볼 수 있는 3층 규모의 초대형 스크린. ⓒ나이키

서울에서 일어나는 각양각색의 스포츠 스토리들을 눈으로 직접 볼 수 있는 3층 규모의 초대형 스크린. ⓒ나이키

 
나이키 서울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점은 바로 나이키가 독자 개발한 디지털 플랫폼 '스포츠 펄스(Sport Pulse)'예요. 스포츠 펄스는 이름 그대로 도시 곳곳에서 살아 숨 쉬는 스포츠 맥박을 시각적으로 구현한 기술입니다. 매장에 마련된 3층 규모의 초대형 디지털 아트리움 스크린을 통해 '서울에서 누가 가장 빨리 달리고 있는지' '가장 많이 달리고 있는지' '지금의 날씨는 어떤지' '나이키 멤버들이 선호하는 제품은 무엇인지' 등 서울에서 일어나는 각양각색의 스포츠 스토리들을 실시간으로 접할 수 있습니다. 세계 최초로 나이키 서울 매장에 적용한 기술이라 더 특별해요. 
 
나이키 서울 매장 전경. ⓒ나이키

나이키 서울 매장 전경. ⓒ나이키

 
스포츠 펄스를 통해 SF 영화 속 한 장면을 연상케 하는 경험을 할 수도 있어요. 전자태그(RFID) 기술을 적용한 인사이드 트랙은 제품 스펙과 리뷰 등 여러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제공받고 구매에 필요한 정보를 비교할 수 있도록 하는데요. 매장에서 원하는 신발 두 켤레를 고른 다음 전자태그 기술이 적용된 테이블에 올려놓으면 제품의 스펙과 리뷰 등을 바로 체크할 수 있어요. 스포츠 펄스가 실시간 반응형 디지털 플랫폼이기 때문에 가능한 서비스죠. 
 
ⓒ나이키

ⓒ나이키

 
이 밖에도 나이키 서울에는 '스포츠 허브' '시티 리플레이' '허들' 등 브랜드와 관련해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는 공간들이 있어요. 오래된 나이키 제품을 갖다주면 제품 상태에 따라 기부하거나 지속 가능한 집기로 만드는 ‘나이키 리사이클링 & 도네이션’, 제품을 더욱 오래 사용할 수 있게 도와주는 수선 서비스 '나이키 리페어', 실시간 라이브 방송으로 제공하는 제품 상담과 1:1 스타일링 서비스, 수면과 면역 등 웰니스에 대한 코칭 세션 등 흥미로운 서비스로 꽉 채운 공간들이죠. 
 
ⓒ나이키

ⓒ나이키

'잘 하는 브랜드' 나이키가 그들의 디지털 역량을 집대성해놓은 공간이니만큼, 쇼핑을 차치하더라도 '경험'을 위해 들러볼 이유가 충분한 공간입니다. 
 
주소 서울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길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