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강혜원과 조유리, 파노라마처럼 펼쳐질 앞으로의 시간 #우리는찐친

눈만 마주쳐도 까르르 웃음이 터지던 두 사람 강혜원과 조유리의 진짜 케미

BY이마루2021.08.01
 

THE

MISCHIFES 

 
내내 사이좋은 두 사람의 모습에 마음이 치유되는 듯했습니다. 촬영 중 유리 씨가 놀이공원에 놀러 온 것 같다고 했어요 
유리 롤러코스터나 놀이기구를 타면 마음이 오르락내리락 들뜨는 기분이 들잖아요. 그런 마음이 들어서 저도 모르게 그런 말이 나왔나 봐요. 
혜원 유리와 함께 화보 촬영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제가 먼저 ‘우리 같이 촬영한대!’라고 연락했거든요. 기대보다 더 재미있어요. 
3년 전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처음 만났죠? 서로 첫인상은 어땠나요
유리 많은 사람 사이에서도 혜원 언니가 눈에 보였던 게 기억이 나요. 함께 있던 사람들에게 “저기 앉아 있는 사람 진짜 예쁘지 않아?”라고 했죠.
혜원 전 유리가 귀엽고 조용할 줄 알았는데 조용하지는 않더라고요. 귀여운 건 첫인상보다 지금이 더 귀여워요! 
 
 혜원과 유리가 입은 패턴 원피스와 네크리스는 모두 Dolce & Gabbana.

혜원과 유리가 입은 패턴 원피스와 네크리스는 모두 Dolce & Gabbana.

 
 레드 체크 카디건과 원피스, 셔츠, 슈즈, 이어링, 삭스는 모두 Dior.

레드 체크 카디건과 원피스, 셔츠, 슈즈, 이어링, 삭스는 모두 Dior.

이 관계가 오래갈 수 있겠다고 생각한, 마음이 열렸다고 느낀 기점이 두 사람에게도 있었을지 
혜원 해외 스케줄을 소화할 때 유리와 비행기 좌석이 나란하거나 가까이 앉을 때가 많았어요. 그때부터 여러 이야기를 나누면서 자연스럽게 가까워졌죠.  
유리 맞아요. 특별한 사건 없이도 가까워진 게 진짜 친한 사이죠. 
두 사람 모두 최근 개인 SNS 계정을 열었잖아죠. 어떻게 활용하고 싶나요 
혜원 당연히 소통하고 싶은 마음이 크죠. 예전에는 SNS를 통해 보여주는 모습이 무대의상 위주였다면 지금은 일상이나 평소 모습을 많이 공유하고 싶어요. 
유리 저도 마찬가지예요. 팬들과 서로 안부를 주고받는 목적이 가장 커요.  
혜원 씨는 사진집 〈Beauty Cut〉를 발매하며 팬과 만났고, 유리 씨는 드라마 〈월간집〉 OST ‘Story of Us’에 참여했어요. 서로 최근 활동에 대한 이야기를 주고받는다면
혜원 저희는 인스타그램에 새 게시물을 올려도 서로 피드백을 주고받아요. ‘이 사진 귀엽더라’ ‘이거 잘 나온 듯’ 이러면서요(웃음). 첫 개인 팬미팅 때도 유리와 연락한 것으로 기억해요. 유리가 사진집에는 꼭 멘트를 써서 선물해 달라고 해서 오늘 잊지 않고 챙겨왔죠.  
유리 공개된 사진들이 너무 예뻐서 꼭 언니의 멘트가 들어간 특별한 버전으로 갖고 싶었어요. 언니도 제가 불렀던 OST를 듣고 노래 너무 좋다고, 플레이리스트에 당장 추가한다고 했고요.  
혜원 씨는 사진을 잘 찍는 걸로도 알려져 있죠. 유리 씨는 그 반대고요
유리 그래서 언니가 이 사진 잘 찍었다고 해주면 훌륭하게 성장한 기분이 듭니다(웃음). 셀피가 서툴기도 하지만 직접 찍는 걸 별로 좋아하지 않기도 해서 제 사진은 혜원 언니가 촬영해 준 게 많아요. 
아까도 유리 씨 개인 촬영이 끝났는데도 옷도 안 갈아입고 혜원 씨가 나오길 기다리더라고요(웃음). 두 사람은 서로 비슷하다고 느끼나요? 오히려 달라서 끌렸을지 
혜원 저희는 서로 비슷해서 친해진 경우예요. 뭐가 특별히 잘 맞는지는 모르겠는데 같이 있으면 정말 재미있거든요. 다른 사람들이 보면 뭐가 웃기냐고 할 영상도 저희끼리 공유했을 때는 웃음이 터질 확률이 높은 걸 보면 개그 코드도 잘 맞는 것 같아요.  
유리 드라마 〈세일즈맨 칸타로의 달콤한 비밀〉을 보고 언니도 좋아할 것 같아서 꼭 보라고 했는데 역시 좋아하더라고요. 재미있는 걸 보면 행복해지잖아요. 그 기분을 나누고 싶어서 좋은 작품은 추천하는 편이에요. 
 
 크롭트 니트 베스트와 스트라이프 셔츠는 모두 Etro. 데님 스커트는 Citybreeze. 부츠는 Rachel Cox.

크롭트 니트 베스트와 스트라이프 셔츠는 모두 Etro. 데님 스커트는 Citybreeze. 부츠는 Rachel Cox.

 
 혜원과 유리가 입은 패턴 원피스와 네크리스는 모두 Dolce & Gabbana. 슈즈는 Flat Apartment.

혜원과 유리가 입은 패턴 원피스와 네크리스는 모두 Dolce & Gabbana. 슈즈는 Flat Apartment.

혜원 씨는 경북 양산에서, 유리 씨는 부산에서 자랐어요. 성장 배경에서 오는 공감대도 있을지 
혜원 지역 맛집 이야기를 할 때(웃음)? 식당을 추천해 주면 유리가 부산에 내려갈 때마다 가서 뿌듯해요.  
유리 만약에 제가 내일 광안리 근방을 간다, 그럼 어디가 좋냐고 언니에게 꼭 물어봐요. 언니의 맛집 리스트는 실패할 일이 거의 없거든요.  
서로의 성장을 지켜본 두 사람이 상대방에 대해 알게 된 반전 매력이 있다면  
혜원 유리는 장난칠 때는 마냥 웃기지만 작곡도 하고, 노래도 정말 잘 불러요. 피아노도 잘 치고요. 직접 만든 노래를 들려줄 때 ‘아! 유리는 원래 이런 애였지’ 하고 놀라요. 
유리 지금은 덜하지만 언니가 과묵한 편이라 차가울 것 같다고 생각하는 분이 많았거든요. 전혀 아니에요. 정말 다정한 사람입니다!  
요즘 관심사는 뭘까요? 어떤 일에 시간을 쏟고 있나요
유리 얼마 전에 이사해서 집 꾸미는 일에 조금씩 재미를 느끼고 있어요. 혼자 살게 되면 커튼은 꼭 파란색으로 달고 싶다거나 저만의 로망이 있거든요. 하나하나 실현해 가는 게 즐거워요.  
혜원 저는 아무리 생각해도 최근 새롭게 시작한 일은 없네요. 게임도 하던 것만 계속하고 있고요.  
각자 아티스트로서 자신의 장점 혹은 무기라고 생각하는 것이 있다면
유리 새로운 걸 시도하고 도전하는 일에 대한 두려움이 없다는 점요. 아티스트로서도, 저에게도 좋게 작용한다고 생각해요. 최근 연기 공부에 도전했어요. 다양한 경험을 해보면 좋지 않을까 해서요.
혜원 튼튼한 멘탈! 힘든 일을 겪더라도 사건 하나에 얽매이지 않고 제 앞에 주어진 일, 해야 할 일을 해낼 수 있죠.
서로 칭찬은 잘해주나요? 가까운 사이일수록 칭찬하는 게 쑥스럽기도 해요
유리 쑥스러워하면서도 할 말은 하죠(웃음). 제가 준비도 열심히 하고 걱정도 많이 했던 무대가 있었는데 마치고 나서 언니한테 “유리야, 너 잘하더라”라며 곧바로 연락 온 적 있어요. 그래도 제가 아쉬워하니까 “야, 너 얼마나 더 잘하려고 그래!”라고 하는데 그 말이 뜻밖에 큰 위로가 됐어요.
혜원 그때도 너무 감동받았다며 장난스럽게 넘어갔는데 이렇게까지 기억하고 있는 줄 몰랐어요. 저도 모니터하면서 제 모습이 마음에 덜 들 때 유리가 쓱 지나가며 ‘아닌데, 예쁜데!’라고 해주는 한 마디에 기분이 나아진 적 많아요.  
두 사람 모두 칭찬을 받을수록 더 잘하는 편인가 봐요
유리 ‘완전’요. 왜냐하면 제가 자신을 가혹하게 몰아붙이기 때문에 주변 사람까지 그러면 제 부족한 점에 너무 파고들게 되더라고요. 주변에서 잘한다 잘한다 해줘야 그나마 자신감을 가지는 정도지, 절대 자만하지 않습니다!  
혜원 맞아요. 유리는 진짜 그래요. 저도 칭찬받을 때 더 기운이 솟아요.
 
 유리가 입은 화이트 원피스와 벨트는 모두 Alexander McQueen. 웨스턴 부츠는 Odd One Out. 헤어핀은 Prada. 이어링은 Edeen. 혜원이 입은 데님 점프수트와 로퍼, 삭스는 모두 Prada.

유리가 입은 화이트 원피스와 벨트는 모두 Alexander McQueen. 웨스턴 부츠는 Odd One Out. 헤어핀은 Prada. 이어링은 Edeen. 혜원이 입은 데님 점프수트와 로퍼, 삭스는 모두 Prada.

이상적으로 느껴지는 관계 혹은 우정의 롤모델이 있다면
혜원 혜리, 로제 선배님! 정말 가까워 보이고 서로 적극적으로 지지해 주는 모습이 좋아 보여요.  
유리 저는 유인나, 아이유 선배님요. 제3자의 눈에도 얼마나 두 사람이 긴밀한지, 함께할 때 얼마나 편안하고 즐거운지 느껴져서 보는 사람 마음도 좋아지거든요. 항상 이상적인 관계라고 생각했어요.
관계를 유지하는 데 노력이 필요하다는 말에 동의하나요 
유리 지금까지 제 주변에 있는 사람들은 앞으로 계속 만나고 싶은 사람들이에요. 그래서 카톡 답장을 잘하거나 나름대로 노력하고 있죠.  
혜원 저한테 애정을 보여주고, 신경 쓰는 게 느껴지는 사람들은 저도 잘 챙기고 싶어요. 먼저 연락을 하는 편은 아니지만 상대방도 충분히 느낄 거예요.  
그렇다면 두 사람의 관계를 위해 노력하고 싶은 것은 
유리 지금처럼만 지내면 되지 않을까요? 누구 한 사람이 “이제 이런 장난은 불편해. 이건 좀 유치하니까 이런 건 하지 말자” 같은 말만 안 하면요! 
혜원 이건 하지 말자래(웃음). 맞아요, 한 명이 갑자기 철들지 않는 이상 지금처럼 지낼 수 있을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