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뮤지컬 ‘시카고’ 록시로 변신한 티파니가 대단한 이유

어떠한 질문에도 강철멘탈!

BY송예인2021.04.07
사진 신시컴퍼니

사진 신시컴퍼니

지난 2월 소녀시대의 ‘티파니 영’이 뮤지컬 〈시카고〉의 ‘록시’ 역에 캐스팅되었습니다. 무려 200:1의 경쟁률을 뚫고서!
 
TV예능 〈아는 형님〉에 출연한 티파니는 오디션 준비 당시 빨간 립스틱에 망사 스타킹을 신고 점을 찍는 등 록시에 빙의해 살았다며 록시 역에 진심을 보이기도 했죠.
 
 
사진 신시컴퍼니

사진 신시컴퍼니

뮤지컬 〈시카고〉는 2000년도에 초연 후, 지금까지 15번의 시즌을 거친 매우 역사 깊은 공연입니다. 벨마 역의 최정원, 록시 역의 아이비 등 원년 멤버들도 매우 굳건한 편. 여기에 10년 전 뮤지컬 〈페임〉 캐스트 이후 처음 뮤지컬에 도전장을 내민 티파니에게 관심이 쏠리는 건 당연한 수순이었죠. ‘과연 티파니가 시카고의 록시를 잘 소화할 수 있을까?’ ‘티파니가 뮤지컬이라니?’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컸습니다.
 
 
뮤지컬 〈시카고〉 대사 티저 티파니 편과 함께 뮤지컬 배우 최재림과 함께한 연습 영상이 공개되자 그 우려의 목소리가 더해졌습니다. 그리고 바로 6일, 어제 있었던 프레스콜이 공개되고 여론은 급작스레 변했죠.
 
 
처음 공개된 37초 티저에 비해 안정된 발성과 가창력을 보여줘 모두를 놀라게 한 것! 예전 티저 영상과 연습 영상에서 보였던 모습과는 확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프레스콜을 마친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걸그룹 하다가 뮤지컬에 왔는데 왜 왔는지, 다시 되돌아갈 생각은 있는지.”라는 한 기자의 다소 당황스러운 질문에도 “왔다 갔다 하는 게 아니라 저는 아직 걸그룹 맞고, 연기 노래 춤을 다 할 수 있는 엔터테이너가 되는 것이 목표입니다”라며 침착하게 대답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노래와 연기, 춤 모두 뮤지컬 배우로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준 티파니. 7월 18일까지 공연하는 뮤지컬 〈시카고〉의 록시, 그리고 8월 예정(희망?)이라는 소녀시대 완전체 컴백까지. 앞으로 만능 엔터테이너로서 성장할 티파니가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