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이재욱의 봄, 봄, 봄

태연한 봄의 한낮에 이재욱과 나눈 이야기.

BYELLE2020.02.24
 
배우 이재욱이 ‘봄을 부르는’ 서정적인 무드의 화보를 공개했다. 이재욱은 2월 24일 방영 예정인 JTBC 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의 촬영으로 서울과 강원도를 오가는 바쁜 일정 중 〈엘르〉의 카메라 앞에 섰다.
 
MBC 미니시리즈 〈어쩌다 발견한 하루〉 백경 역할을 비롯해 tvN 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의 설지환,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 마르꼬 한 역으로 1년여 만에 마성의 존재감을 각인시킨 이재욱.
노란 햇살이 쏟아지는 가운데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이재욱은 특유의 태연하면서도 부드러운 눈빛을 발산하며 싱그러운 비주얼을 여과 없이 뽐냈다.
촬영 후 인터뷰에서 이재욱은 “사실은 연기할 때 내가 가장 초라했다. 채워도 채워도 부족한 기분이었다. 그러니까 계속 하고 싶었던 것”이라며 연기에 대한 열망을 드러내는가 하면,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에서 맡은 이장우 역은 좀 웃긴 남자다. 연기할 때 무척 기분이 좋다. 이장우의 어떤 대사 때문에 상대 배우가 30분 동안 웃다가 (배가 아파) 울기까지 했다”며 새 역할과 작품에 대한 애정 어린 이야기와 비하인드 스토리를 덧붙였다.
 
이재욱의 서정적이고 태연한 매력을 담은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3월호와 엘르 웹사이트 elle.co.kr에서 만날 수 있다.
 
 

Keyword

Credit

  • 에디터 이경진
  • 스타일리스트 남주희
  • 사진 주용균
  • 헤어 이선영
  • 메이크업 최수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