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새빌 로에서나 볼법한 맞춤 수트가 이번 시즌 메가 트렌드로 떠올랐다. 전형적인 브리티시 수트를 표현하는 딱딱하고 넒은 어깨, 부드러운 허리선 등 우아하면서도 품격 넘치는 <킹스맨> 스타일이 여성복과 만나 새로운 비스포크 스타일을 완성했다. 발렌시아가의 구조적인 트위드 수트를 비롯해 구찌의 온몸을 부드럽게 감싸는 더블브레스트 수트 등 지극히 남성적이고 클래식한 스타일을 그대로 반영해 보다 파워플한 여성상을 제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