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진짜 엄마가 된 영애씨, 김현숙 #내가키운다

<내가 키운다>의 채림, 김현숙, 김나영, 조윤희가 JTBC의 헬프 스티커 캠페인을 위해 모였다. 행복을 향해 다시 나아가기로 한 네 명의 엄마들이 확장시킨 새로운 세계에 관하여.

BY김미강2021.10.16
 
미니멀한 화이트 수트는 Moon Choi. 화이트 니트 톱은 8 by Yoox. 블랙 뮬은 Michael Michael Kors. 실버 이어링은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미니멀한 화이트 수트는 Moon Choi. 화이트 니트 톱은 8 by Yoox. 블랙 뮬은 Michael Michael Kors. 실버 이어링은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처음으로 웹드라마에 도전하게 됐다는 소식을 들었어요
〈공짜〉라고 공기놀이의 타짜들이 나오는 드라마예요. 영화 〈타짜〉의 오마주죠. 〈타짜〉의 정마담처럼 섹시한 캐릭터를 맡았습니다. 색다른 경험이었어요.
2019년에 방영된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 17은 말하자면 엄마 영애 씨의 시즌 1이었죠. 엄마가 되고 나서 연기한 첫 엄마 역이었어요 
내가 미혼이거나 아이가 없었다면, 엄마가 된 영애 씨의 마음에 그렇게까지 공감할 수 있었을까 싶어요. 경험치가 있다 보니 스스로 깊이 있게 접근할 수 있었죠.
일도 육아도 꾸준히 잘하려면 스스로를 지키는 일도 중요하죠. 자신의 건강과 행복을 위해 노력하는 게 있다면
노하우 같은 건 없다고 생각해요. 저도 배우 모드에서 엄마 모드로 순식간에 바뀌어야 하는데, 원하는 타이밍에 탁탁 기계처럼 전환이 안 되더라고요. 몇 배로 힘이 들고, 피로도도 엄청나요. 하지만 생활을 바꿀 순 없잖아요. 그래서 생각을 바꾸려고 해요. 예전에는 서울에서 스케줄 마치고 나면 바로 하민이가 있는 집으로 내려갔어요. 하루라도 하민이와 시간을 더 보내려고요. 그러다 보니 너무 힘들고 양질의 육아도 어려웠어요. 내 마음과 몸이 덜 힘들어야 좋은 육아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여유를 가지려고요.  
 
입체적인 실루엣의 스티치 디테일 드레스는 YCH. 롱부츠는 Longchamp. 골드 볼 이어링은 Xte.

입체적인 실루엣의 스티치 디테일 드레스는 YCH. 롱부츠는 Longchamp. 골드 볼 이어링은 Xte.

요즘 내 육아의 최대 화두는
정신건강입니다. 저도 그렇고 주변의 많은 엄마가 몸은 기본이고 정신적으로도 힘들어해요. 이 시대의 엄마들은 거의 다 일을 하잖아요. 금수저든 아니든. 하지만 우리 엄마 세대는 그렇지 않았어요. 성장기에 보고 자란, 워킹 맘으로서 학습된 모델이 없기에 이 시대 워킹 맘들이 더 힘든 것 같아요.
JTBC에서 학대와 폭력의 상황에 필요한 긴급 전화번호를 적극적으로 알리는 헬프 스티커 캠페인을 기획했습니다. 이런 노력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은
저 역시 이 기회에 알게 된 전화번호가 많아요. 더 많은 사람이 인지하고 있어야 할 번호라고 생각해요. 폭력과 위기 상황은 누구에게나 발생할 수 있으니까요. 이로부터 나아가 긴급 전화번호로 전화한 이들 혹은 피해자들을 위한 섬세한 제도적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도움을 요청한 사회적 약자들에게 가장 필요한 건 현실적인 조치니까요.
하민이와 함께하는 시간을 통해 얻은 가장 큰 배움이 있다면요
요즘 하민이가 종종 “엄마 같은 사람이 내 엄마라서 너무 좋다”고 말해 줘요. 힘들고 지치고 자존감이 낮아지는 순간이 올 때, 이제는 하민이가 나를 구하기도 해요. 하민이와 함께하면서 상상으로는 알 수 없던 감정의 깊이를 알게 됐어요. 다른 차원의 감정과 삶에 대한 감각이 생기는 것 같아요. 원래 비혼주의자에 가까운 사람이었는데도요. 배우로서, 한 인간으로서 나를 재발견한 경험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