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오징어 게임'이 한국 드라마 최초로 넷플릭스 미국 차트 1위에 올랐다

'스위트 홈'의 기록을 갈아 치웠다.

BY라효진2021.09.23
 
지난 17일, 올 추석 연휴 포문을 열었던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이 국내는 물론 해외 넷플릭스 차트까지 점령했습니다. 공개한 지 일주일도 채 지나지 않은 시점임에도 말이죠. 23일 세계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콘텐트 순위를 집계하는 플릭스패트롤 등에 따르면 〈오징어 게임〉은 현지 시각으로 21일과 22일 양일간 미국 넷플릭스 일일 톱10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어요.
 
넷플릭스

넷플릭스

 
이는 인기 시리즈 〈오티스의 비밀 상담소(Sex Education)〉의 새 시즌과 하반기 넷플릭스 기대작인 〈클릭베이트〉도 뛰어넘은 기록인 터라 더욱 놀라움을 안기고 있는데요. 지금까지 미국 넷플릭스 일일 톱10 차트에서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가 기록한 최고 순위는 지난해 〈스위트홈〉이 세운 3위였습니다. 올해 〈킹덤: 아신전〉이 9위까지 올라가는 쾌거를 보이기도 했죠.
 
미국 차트에서 1위를 한 게 뭐 대단하냐고요? 미국은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콘텐트 시장을 보유한 나라이자 넷플릭스의 종주국입니다. 생산도, 소비도 규모가 '넘사벽'이라 세계 각국의 콘텐트들이 쏟아지지만, 그 중 아시아 콘텐트의 차트 진입이 쉽지 않은 것도 사실이죠. 이런 상황에서 한국 오리지널 콘텐트의 미국 시장 인기는 고무적인 현상입니다.
 
 
〈오징어 게임〉의 열기는 미국과 한국에서만 뜨거운 것이 아닙니다. 넷플릭스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대부분의 국가 일일 톱10 차트에서 최소 3위 안에 랭크돼 있어요. 전 세계 넷플릭스 TV쇼 순위에서는 2위를 차지했습니다.
 
넷플릭스

넷플릭스

 
하지만 〈오징어 게임〉을 바라보는 국내와 해외의 시선은 다소 엇갈립니다. 국내에서는 주로 〈신이 말하는대로〉, 〈도박 묵시록 카이지〉 등 일본 데스게임 장르물과의 유사성 문제가 제기되는 중입니다. '한국식 신파'에 염증을 호소하는 시청자들도 적지 않죠. 하지만 해외에선 이 '신파'가 오히려 드라마적 성취로 보이는 모양입니다. 혹평보다는 호평이 많은 모습이죠.
 
드라마는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서바이벌 게임에 참가한 사람들이 목숨을 걸고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분투하는 과정을 다룹니다. 영화 '도가니'의 황동혁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맡았고, 배우 이정재와 이병헌, 정호연, 박해수 등이 등장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