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AUTY

올여름 서바이벌 아이템, ‘양산’을 꼭 써야 하는 이유

극한의 더위를 피하는 가장 심플하고도 효과적인 방법!

BY송예인2021.07.23
섭씨 36도를 넘나드는 불볕더위에 살아남는 방법은? 바로 양산! 온종일 실내에서 에어컨 바람을 쐬는 것도 방법이지만, 출/퇴근 등 밖에 나가는 일을 피할 수는 없을 터. 야외에 10분 이상 머무를 경우엔 양산만 한 게 없답니다. 더위, 그리고 자외선으로부터 우리의 몸을 보호하는 최선책이니까요.
 
 

체감 온도 -10˚

사진 언스플래시

사진 언스플래시

 
실제 연구를 통해 증명된 결과! 기온을 섭씨 30도, 습도를 50%로 설정한 뒤 양산을 쓰고 15분 보행하면 모자를 착용했을 때 비해 땀 발생량이 17%로 감소했다는 일본 환경성 연구 결과도 있죠. 주의할 점은, 양산 컬러에 따라 체감 온도가 미묘하게 다르다는 것! 흰색은 빛을 반사하고 검은색은 빛을 흡수하기 때문에 안쪽 컬러가 흰색일 경우 -7도, 검은색일 경우 -10도로 체감온도 차이가 있습니다. 안과 겉면이 모두 검은색일 경우, 빛을 지나치게 많이 흡수해 체감 온도가 상대적으로 덜 떨어지기도 하죠. 겉면은 흰색, 안쪽 면은 검은색인 양산이 베스트!
 
 

자외선 차단 지수 90% 이상

 
사진 언스플래시

사진 언스플래시

팔과 다리, 목 등 몸 곳곳에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것보다 더 간단하고 쉽게 자외선을 차단하는 방법이 될 수도 있습니다. 물론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 양산을 쓰면 더 완벽히 자외선을 차단할 수 있겠지만, 야외 활동하며 차단제를 계속 덧바르기는 쉽지 않죠. 또한 양산은 탈모 예방에도 좋습니다. 가을철 털갈이처럼 모발이 우수수 빠지는 증상은 지난여름에 두피에 내리쬔 자외선의 여파일 확률이 높거든요. 모자를 쓰는 것보다 3배 이상의 자외선을 차단한다고 하니 ‘자라나라 머리머리’를 외치고 싶지 않다면 양산은 필수!
 
 
사진 언스플래시

사진 언스플래시

다만 우산 겸용 양산의 경우, 물이 닿으면 자외선 차단 코팅이 벗겨질 염려가 있어 양산용 우산을 따로 구매해 쓰는 게 좋습니다. 일반 우산으로 대체하고 싶다면 편의점에서 구매한 우산 대신 골프용 우산을 사용하세요. 야외 활동용으로 만들어진 제품이라 기본적으로 자외선 차단 기능이 포함되어 있답니다.
 
 

자동으로 거리 두기 효과

 
사진 언스플래시

사진 언스플래시

코로나 19 감염증 확산을 예방하는 방법 중 하나가 될 수도 있습니다. 불볕더위로 유명한 대구시에서는 40~50대 남성까지 남녀노소 양산 들기가 이미 일상화되어 있다고 합니다. 이는 대구시(a.k.a 대프리카)가 도심 곳곳 약 1만여개의 ‘양심양산’ 비치하는 등 적극적으로 양산 들기를 홍보한 결과죠. 대구시 시민안전실장은 “양산을 쓰면 최소 1.5m의 거리 두기를 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양산 쓰기를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을 권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