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재현의 멋진 오후 | 엘르코리아 (ELLE KOREA)

풍경 속에 따뜻한 빛이 내려 앉았다. 부드러운 말투 속에 숨겨져 있던 재현의 단단함에 대하여.


NCT 재현이 패션 매거진 〈엘르〉와 만났다.
촬영은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재현의 순간을 담았다. 평소 휴식을 취할 때도 커피를 마시거나 집에서 음악을 듣곤 한다는 재현은 ‘사실은 가만히 있는 것 보다는 부지런히 움직이는 걸 좋아하는 성격’임을 덧붙였다.
지난해 NCT 127의 멤버로 월드 투어 ’NEO CITY-The Origin’ 활동을 활발하게 펼친 재현은 바쁜 일상에 대한 질문에 “이토록 다양한 도시를 자주 오가는 것은 아무나 할 수 없는 경험이다. 최대한 그 나라의 문화를 보고 오려고 한다. 공연을 하다 보면 문화는 달라도 사람들이 비슷한 것에 공감하고 환호한다는 것을 느낀다.” 라고 답했다. “정말로 나를 믿어주고 내가 믿는 사람들에게 더 잘 하려고 한다. 서로를 진심으로 대하면 그 마음은 전달 된다고 믿는다. 누군가에게 조언을 하기 보다는 옆에 함께 있어 주면서 이야기를 들어주는 편.” 이라며 대인 관계에 대한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부드럽고 온화한 재현의 매력을 담은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2월호와 〈엘르〉 웹사이트 (elle.co.kr)에서 만나볼 수 있다.
풍경 속에 따뜻한 빛이 내려 앉았다. 부드러운 말투 속에 숨겨져 있던 재현의 단단함에 대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