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곡선에 바치는 찬사 | 엘르코리아 (ELLE KOREA)

2010 F/W 런웨이에 새로운 여성상이 등장했다. 현숙하고 단아한, 어찌 보면 좀 올드하고 지루한 룩. 화려하고 거칠고 센 것들이 지배하던 런웨이 위로 조용히 나타난 2010년 버전의 레이디라이크 룩을 만나본다.::마크 제이콥스,로에베,펜디,드라이스 밴 노튼,프라다,루이 비통,엘르,엣진,elle.co.kr:: | ::마크 제이콥스,로에베,펜디,드라이스 밴 노튼,프라다

여성의 곡선에 바치는 찬사“Very Woman, Just Woman. Woman, That’s all.” 루이 비통 홍보 팀에서 건네준 2010 F/W 컬렉션 자료의 타이틀을 보고 생각에 빠졌다. 우먼. 우먼이라…. ‘여성스럽다’는 표현의 의미를 새삼스레 의심해 본다. ‘보기에 여자의 성질을 가진 데가 있다’는 사전의 말을 곱씹는다. ‘여성스럽다’와 ‘섹시하다’, ‘멋지다’와 ‘쿨하다’의 경계에 대해 고민해본다. 래티시아 카스타(Laetitia Casta)가 문을 열고 엘 맥퍼슨(Elle Macpherson)이 문을 닫은 루이 비통의 2010 F/W 컬렉션. 마크 제이콥스가 이번 시즌에 선보인 룩을 지난 시즌의 그것과 비교해 보면 그 변화는 거의 유턴(U-Turn)과 같았다. 미하엘 엔데의 모모를 연상시키는 엉뚱한 소녀들이 반 년이 지난 후 ‘짠’ 하고 숙녀로 변신해 나타난 것이다. 1950년대의 ‘레이디’들을 연상시키는 포니테일 헤어와 코르셋, 플레어 서클 스커트와 페플럼 재킷. 쇼에는 납작한 가슴의 깡마른 모델 대신 바 라파엘리와 캐롤리나 쿠르코바 등 커비한 몸을 가진 이들이 등장했는데 최근 ‘육덕진’ 몸이 돼버린 코코 로샤(그녀는 지난 S/S 컬렉션 이후 등을 통해 제로 사이즈(Zero Size)가 되길 거부한다며 ‘이제 햄버거가 먹고 싶으면 먹겠다’고 선언했다)가 상대적으로 왜소해 보일 정도였다. 마크가 보여준 우아한 실루엣은 여성들의 여성성, 정확히 말해 그녀들의 몸을 타고 흐르는 곡선에 대한 찬사로 보였다. 가슴은 풍만하게, 허리는 더 잘록하게, 스커트는 풍성하게! 이보다 앞서 열린 밀란의 프라다 쇼에도 라라 스톤과 캐서린 맥닐 등 커비한 몸매의 모델들이 등장했다. 높은 허리선 밑으로 엉덩이를 극도로 강조했고, 굵은 짜임의 니트 소재를 사용해 몸을 커 보이게 했다(심지어 굵은 니트 소재 스타킹까지 등장했다!). 깡마른 모델들의 경우 가슴에 풍성한 러플 장식이 달린 드레스를 입었다. 여성의 몸을 다루는 방식이 전혀 달라졌다고 해도 좋을 것이다. 그건 직선적인 실루엣의 옷을 깡마른 모델들에게 입히는 방식이 지배적이었던 지난 몇 시즌 동안의 쇼와는 전혀 다른 모습이었다. 정숙과 도발 사이의 줄타기조금 더 과거로 돌아가 보자. 지난 2월 15일, 뉴욕에서 마크 제이콥스 쇼가 열렸을 때, 관객들은 깜짝 놀랐다. 박스의 포장을 벗겨내는 오프닝 이벤트도, 꿈같은 쇼 음악 ‘Somewhere Over the Rainbow’도 그랬지만 그 중 가장 놀라웠던 건 그가 사용한 컬러 팔레트였다. 첫 번째 룩은 그레이 스웨트 셔츠와 그레이 A라인 스커트, 그레이 삭스와 그레이 스틸레토힐. 그 다음 룩 역시 온통 그레이였고, 그 다음 룩은 옅은 샌드 컬러 일색이었다. 간혹 반짝이는 소재감이 눈에 띄었을 뿐 쇼는 얌전한 숙녀처럼 보이는 룩으로 계속 이어졌다. 미디 길이의 풀 스커트와 스리 버튼의 긴 재킷, 앵클 삭스 등은 매우 보수적인 느낌이었다. 지난 시즌, 멀미가 날 만큼 많은 요소를 뒤섞은 쇼로 그리 좋지 않은 평가를 받았던 그가 왜 갑자기 이토록 심플함에 심취한 걸까? 그는 “Sometimes beautiful is enough.”라는 간단한 말로 설명한다. ‘판타지’가 없는 이 잔잔한 컬렉션이 지루했냐고? 그럴 리가! 디테일 없이 그저 보디라인을 따라 흐르는 풀 스커트와 A라인의 코트는 충분히 아름다웠다. 가 쇼 다음날 신문 표지에 커다란 글자로 적은 ‘조용한 폭풍(Quiet Storm)’처럼 강렬한 힘을 느끼기에 충분한 쇼였다. 지난 1년여의 시간 동안 런웨이를 휩쓸었던 룩을 되돌아보면 이같은 룩이 대두되고 있다는 사실이 놀랍기만 하다. 극단적인 80년대 스타일(2009 F/W)이 폭풍처럼 지나가고, 육감적인 란제리 룩과 남성적인 테일러링(2010 S/S)이 훑고 지나간 자리에 이토록 보수적인 룩이 자리 잡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으니까. 몸을 훤히 공개하는 레이스 룩도 아니고, 강력한 ‘포스’를 덤으로 안겨주는 ‘뽕어깨’ 룩도 아닌 이 ‘숙녀’ 룩이 선사하는 힘은 작지 않다. 여성의 몸을 가장 아름답게 표현한다는 점에서 그렇다. 50년대에 디올이 A라인을 발표했을 때 여성들이 열광했던 이유도 여기에 있다. 물론 한국인의 체형으로는 소화하기 쉽지 않은 실루엣이다. 종아리 중간에서 ‘뚝’ 끝나버리는 미디스커트를 입고도 난쟁이처럼 보이지 않을 수 있는 여성은 한반도에 흔치 않으니까. 스모키 아이에 검은 브래지어를 입고 킬힐을 신던 이들이 과연 이 대열에 합류하게 될지는 아직 미지수지만 어떤 방식으로든 여성들의 옷차림은 변화하기 시작할 것이다. 여성을 진짜 여성스러워 보이게 하는 모범 답안은 이미 제시됐으니까! MEN LIKE LADY OR NOT?●‘깔 맞춤’해서 대충 걸치고 나왔는데 우연찮게 궁합이 맞아버린 듯 무난하고 무심한 스타일. 애인 부모님께 처음 인사드리는 자리에 어울릴 듯. ●위에서 아래로 넓어지는 실루엣과 둥글둥글한 칼라 디테일에서 여성스러움이 느껴지는데 수요일 저녁이면 성경책 들고 교회 가시던 우리 할머니가 생각나는 건 왜일까?●세련된 오피스 룩이란 인상. 윤기 도는 실크 소재의 에메랄드, 블랙 컬러가 성숙된 여성미에 냉정하고 강인한 분위기를 더했다. 이 정도 포스라면 사무실이나 비즈니스 미팅 분위기를 휘어잡고도 남겠다. ●하이 웨이스트 스커트와 셔츠에 있는 셔링 디테일들을 보니 어머니들 고등학교 때 사진을 보는 것 같다. ●아무리 삐까번쩍한 뱅글과 샛노란 부츠로 포인트를 준다한들 남자들의 시선은 한 곳, 상의의 시스루를 겨냥하고 없는 투시력을 발휘하기 위해 흰자에 핏발을 세운다. ●상의는 도시적인 느낌의 가 떠오르고 하의는 발랄한 알프스 소녀 하이디가 생각난다. 문제는 캐리와 하이디는 어울려 놀 수 없다는 사실!●검은 고깔 모자만 뒤집어쓰면 딱 영화 속 에이미 애덤스와 완벽한 싱크로율을 이루겠다. 목을 감싼 셔츠의 칼라가 “저 그런 여자 아니에요”라고 속삭이는 듯하다.●친절한 금자씨 런웨이 버전인가? 허리를 잘록하게 보이게 하는 벨트 장식이나 스커트의 주름 디테일이 여성스러운 느낌을 준다.●클림트의 에서 빼온 듯한 패턴으로 은은한 볼륨감을 줬다. 살집이 있는 숙녀 분들은 더 비대하게 보일 수도. 스타킹도 오동통 너구리 허벅지를 만드는 주범. ●군더더기 없이 깔끔해 보이는 슬리브리스 원피스. 브라운 백은 가을 분위기가 물씬 난다. 다만 그레이 컬러의 두꺼워 보이는 레깅스는 어딘가 모르게 어색하다.●전체적인 실루엣과 롱 글러브는 티파니에서 아침을 맞던 오드리 헵번에 대한 오마주 같지만 호피무늬의 사마귀 뿔테 안경이 액션 피규어로 전락시켜 버린다.●13세까지 내가 생각하는 여성상이 바로 이랬다. 요. 조. 숙. 녀. 그러나 지금 내 눈에 이 룩은 좀 부담스럽다. 나도 모르게 ‘뽕’어깨, 스모키, 블랙을 좋아하게 된 걸까?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8월호를 참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