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르걸의 여름 프로젝트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엘르걸>의 여름 프로젝트. 독립 잡지 발행인들에게 ‘여름’이란 주제 아래 온전히 페이지를 맡겼다. ‘내 맘대로’ 신선한 페이지를 구성해온 그들이 객원 에디터가 되어 완성한 여름 페이퍼.::모모미,이로,류은지,강문식,엘르걸,엘르,엣진,elle.co.kr:: | ::모모미,이로,류은지,강문식,엘르걸

questions1 나는 누구 2 나의 잡지는 3 기획 의 도 4 작업을 마친 후 5 나에게 여름이란여름, 환상처럼 환상edited by momomi . 디렉터 1 홍대 앞에서 작은 책방 유어마인드(www.your-mind.com)를 고양이와 함께 운영하며, 여성 포토그래퍼들의 매거진 의 디렉터이기도 한, 사진은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을 담아내는 마법이라고 생각하는 포토그래퍼 모모미. www.moi-moi.net2 는 국내외 여성 포토그래퍼들이 모여서 비정기간행물로 사진집을 만드는, 이미지로만 대중과 소통하는 프로젝트 그룹이다. 우리는 새로운 것들, 가려진 것들, 놓치는 것들, 잊히는 것들을 사진으로 표현해나가길 원한다.3 환상을 생각했다. 나에게 환상은 빛과 함께하는 모든 것이다. 프레임 안에서 빛을 찾았고 셔터를 눌렀다. 사진은 늘 나에게 기대 이상의 이미지들을 보여준다.4 찍는 것에 가장 익숙한 나는 페이지 구성까지 해야 하는 이번 프로젝트가 부담되었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그런 프로젝트일수록 마감을 빨리 마치게 되니 신기한 일이다.5 추운 겨울을 유독 싫어하는 나는 따뜻한, 아니 더운 여름을 손꼽아 기다린다. 나에게 여름의 이미지는 눈 시린 햇살, 한낮에 내리는 소나기, 살의 촉감, 시원한 맥주 한잔, 선풍기 소리, 밤늦은 시간 길거리의 사람들이다. ▲ 모모미의 첫 번째 개인 사진집 . 우주와도 같은 바다와 생명체와 돌고래를 이야기한다. 여름의 이미지, 기호의 여름edited by iro . 발행인 1 이로. 작은 책방 유어마인드를 운영하면서 1인 잡지 을 발행하는 무명의 글 쓰는 사람. www.itisbbang.com 2 은 기획, 구성, 텍스트, 이미지, 인터뷰, 편집 디자인까지 잡지의 모든 제작 과정을 이로라는 한 사람이 책임지는 1인 잡지다. 독자가 책을 읽을 때 철저히 개인이 된다면 책을 만드는 사람도 온전한 1인이 되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만든다.3 여름은 하나의 계절일 뿐이지만 ‘시간’에 불과하지 않는다. ‘뜨겁다-’라는 것은 분명한 에너지를 지니고 있으니까. 그 열기가 단정적으로 나쁘게 작용할 때도 많지만, 우리에게 끓어오르는 온도를 주는 것은 분명하다. 그런 여름이라는 계절에 만날 수 있는 가장 이상적인 이미지를 텍스트로 표현하고자 했다. 또한 텍스트 중에 나타나는 상징적인 부분을 기호와 그래픽으로 표현했다. 4 내가 타인과 책 작업을 할 때 특정한 주제를 잘 던지는 편이다. 역시 나 자신이 던질 때와 누군가에게 받아서 작업할 때의 스트레스는 정도가 다르다. 5 ‘온도’라는 개념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여름과 겨울은 온도가 극단적이라 글의 소재로 자주 쓴다. 가장 더운 때 전후로 장마가 온다는 사실도 은유처럼 다가오고. 사건과 기억의 중심에는 늘 여름이 있었던 것 같다. ▲ 잡지의 모든 제작과정을 이로 혼자 진행하는 1인 잡지 . 여름 캠프, 우리는 어디에 edited by ryu eun ji . 발행인1 류은지. 독립 잡지 을 만드는 사람. 현대미술 작가. www.uniek-magazine.com 2 2년 전 우리는 카페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그날도 여름. “뭔가 재밌는 걸 하고 싶다”는 이야기가 시작되었다. 사람들과 우리의 작업을 소통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답은 간단했다. ‘보여주기’. 방 안에 꽁꽁 묶어둔 예술이 쉽고, 유쾌하게 즐길 수 있는 문화가 되기를 바랐다. 그래서 우리는 매우 ‘유니크한’ 잡지를 만들었다. 그것이 이다.3 여름엔 ‘여름캠프’. 캠프는 하나의 집단이다. 아주 소규모 집단인 캠프는 어느 날 약속한 듯 만나 놀곤 각자의 위치로 돌아간다. 이는 마치 독립 잡지를 만드는 우리들 같다. 우리는 재정적인 문제 때문에 매일 캠프파이어를 할 수가 없다. 창작적 유희를 함께하기 위해 모인 사람들이 불을 지르듯 한 권의 잡지를 만든다. 그리고 곧 흩어진다. 돈 벌러 가야 하니까. 4 여름은 노출의 계절인데 왜 엔 노출 수위가 있을까. 소녀들도 알 건 다 안다. 표현에 자유를 주길.5 활동적이지 않은 나는 여름이 두렵다. 모두가 ‘액티비티’를 외치며 거리로 쏟아져 나오니까. 차가운 걸 많이 먹어 장에 탈이 난 듯한 느낌이랄까. 지구는 이미 탈난 것 같다. 이렇게 더운 걸 보니. ▲ 여러 장르의 ‘창작자’들이 한 주제를 놓고 각자의 해석이 담긴 작업물을 완성해 보여주는 . 여기 스쳐 지나가는 여자친구 하나요 edited by kang moon sik . 발행인1 강문식. 현재 잉여인의 여유로운 삶을 즐기고 있고, 그 대변으로 삶을 수집하고 배설을 표방하는 을 형편에 맞게 만들고 있다. www.mkanalog.egloos.com 2 은 편집자의 형편에 따라 비정기적으로 발행되는 저급 잡지다. 은 코를 후비는 정도의 열정과 재미로 만들어진다. 은 멋있는 척하고 싶은데 그러질 못해서 일부러 멋 안 부리는 척 허세를 부리는 편집자의 고뇌가 서린 얇은 종이 뭉치다.3 운동으로 덥고 땀이 나는 것은 좋지만 가만 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는 것은 기분 좋은 일이 아니다. 그래서 난 여름이 좋아하지 않는다. 해변의 소녀를 꿈꾸는 소년이 있다. 땀은 질질 흐르지만 눈앞의 모니터에선 미소녀가 해변가를 거닐며 노닐고 있다. 소년은 눈을 감고 그 여자와 사랑에 빠진다. 그 소녀를 손등에 그렸고, 그 환상은 물질화되어 그의 애석한 욕망을 채워준다. 이 찝찝한 상황. 바로 내 여름이다.4 특별히 후기로 남길 말이 없다. 5 불쾌지수가 높은 여름은 행복한 연인이 갈라질 수 있는 축복의 계절. ▲ 매호 하나의 이슈를 정해 개성 강한 콘텐츠를 보여주는 .*자세한 내용은 엘르걸 본지 8월호를 참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