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럽들의 수영복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마이애미, 카리브, 하와이 등 거친 파도에 몸을 맡긴 셀럽들의 스윔 수트 모멘트.::수영복,스윔수트,스윔웨어,셀럽,셀러브리티,바캉스,여름휴가,두첸크로스,노스웨스트,라라스톤,수키워터하우스,엘르,elle.co.kr:: | 수영복,스윔수트,스윔웨어,셀럽,셀러브리티

완벽한 뒤태란 바로 이런 것! 이비자에서 서너리 제임스와 여유롭게 휴가를 즐기는 두첸 크로스. 슈퍼모델의 계보를 잇는 모델답게 보디라인을 살려주는 커팅 수영복으로 풍만한 몸매를 과시했다.패션까지 엄마의 취향을 꼭 닮은 노스 웨스트. 무시무시한 호랑이 얼굴이 프린트된 원피스 수영복을 입고 마이애미 해변에 나타났다. 탄력 넘치는 건강한 피부와 길쭉한 다리 라인까지, 역시 카다시언 패밀리의 후계자!바니 걸스? 목까지 올라오는 클래식한 스윔수트와 키치한 토끼 귀 헤어피스를 한 채 화보 촬영 중인 라라 스톤. 과하게 노출하지 않았지만 글래머러스한 매력을 풍기며 라라만의 스타일을 완성했다. 아무리 가려도 감출 수 없는 관능미!수키 워터하우스에게 이런 모습이?  동그란 프레임의 선글라스와 스트라이프 패턴의 러플 비키니, 레드 헤어밴드까지 완벽한 레트로 핀업 걸로 변신했다. 항상 뾰로통하고 심드렁한 모습만 보다 귀여운 런던 아가씨의 모습을 보니 이리 반가울 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