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 톤의 냉정과 열정 사이에 관한 팁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정성껏 메이크업을 했는데도 얼굴 위에서 ‘동동’ 떠다니는 느낌이 들었다면 자신의 피부 톤이 웜 톤인지, 쿨 톤인지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 피부를 보다 화사하게 만들어줄 뿐 아니라 이목구비의 입체감을 좌우하는 이것. 피부 톤의 냉정과 열정 사이에 관한 팁. :: MAC,에스티 로더,조르지오 아르마니,베네피트,바비 브라운,디올,로라 메르시에,따스한,차가운,화사한,엘르,엣진,elle.co.kr :: | :: MAC,에스티 로더,조르지오 아르마니,베네피트,바비 브라운

WARM TONEBASE 옐로 톤이 베이스인 파운데이션. 국내 로컬 브랜드의 경우 한국 여성의 피부 톤에 맞게 출시됐기 때문에 대부분 자연스러운 노란기가 돈다고 보면 된다. 수입 브랜드의 경우 MAC의 NC(Natullay Cool) 셰이드, 바비 브라운의 웜 베이지(Warm Beige, 에스티 로더의 1W1(앞 숫자는 명암, 가운데 숫자는 웜/쿨, 뒷 숫자는 보다 구체적인 세부 명암을 의미)처럼 웜 톤과 쿨 톤으로 나눠져 있으니 호수명을 유념해서 선택한다.EYES 골드 브라운, 카키, 오렌지, 그린, 샴페인 톤을 이용해 자연스럽게 번진듯이 스머지해줄 것. 반대로 선명한 블루, 핑크 계열을 사용하면 ‘유고걸’의 이효리처럼 트렌디해 보일 수 있다(하지만 현실에서는 쉽지 않을 듯).LIPS 가장 만만한 레드, 핑크 컬러라도 오렌지, 코럴 톤이 가미된 것이 잘 어울린다. 은은한 핑크 베이지, 누드 컬러도 좋다. 최악의 조합은 (색상을 불문하고) 립 틴트.CHEEK 코럴, 애프리코트, 오렌지 계열로 자연스런 혈색을 줄 것. 골드 펄이 잘 어울리므로 연한 베이지 계열로 하이라이터를 주면 자연스러운 입체감을 줄 수 있다. 셰이딩은 브론즈 파우더를 활용한다.1 MAC 립스틱, 컬러 미 코랄. 2만5천원.2 에스티 로더 더블 웨어 스테이-인-플레이스 메이크업, 36호 샌드. 6만원.3 조르지오 아르마니 아이즈 투 킬 팔레트, #4 레드 아이언. 6만6천원.4 베네피트 코랄 리스타. 4만2천원.5 에스티 로더 퓨어 칼라 크리스탈 립스틱, 311 크리스탈 코랄. 3만6천원.쉽게 말해 옐로, 살구, 골드 빛처럼 따스한 컬러가 많이 도는 피부는 웜 톤, 핑크나 로즈 톤처럼 희거나 창백해 차가운 빛이 스며나오는 피부는 쿨 톤이라고 보면 된다. 얼굴보다는 목 아래 부분, 즉 쇄골 주변의 피부를 체크해보는 것이 보다 정확하며, 메이크업을 끝냈을 때도 경계가 생기지 않아 자연스럽다. 영 애매하다면? 피부 톤을 극명하게 판단할 수 있는 화이트 컬러를 이용해보자. “흰색 종이를 턱 밑에 대거나 흰색 상의를 입은 상태에서 양쪽 볼에 각각 대표적인 웜 톤과 쿨 톤 색상을 발라보세요. 본인의 피부 톤에 따라 둘 중 한 톤이 확연하게 얼굴을 생기 있고 돋보이게 해준다면 그것이 자신의 피부 톤인 셈이죠.” 아르마니 코스메틱의 트레이닝 매니저, 최은경의 설명. 일반적으로 웜 톤 피부는 코럴, 피치 같은 컬러, 쿨 톤 피부는 핑크, 라일락 같은 컬러와 매치하면 자연스럽고 무난한 메이크업을 할 수 있다. “하지만 그 반대로 매치시켜도 강한 대비로 인해 선명하고 화려한 메이크업을 할 수 있죠.” 에스티 로더의 글로벌 프리미어 메이크업 아티스트 알렉사 조의 팁. COOL TONEBASE 밝은 핑크 빛이 도는 컬러의 파운데이션이 적합하다. 하지만 지나치게 잿빛이 도는 컬러를 선택하면 너무 창백해 아파 보일 수 있다. MAC의 NW( Natullay Warm), 바비 브라운의 쿨 베이지(Cool Beige), 에스티 로더의 2C2 등이 쿨 톤을 위한 파운데이션 호수. 하지만 한국 여성들은 간혹 무조건 밝고 화사한 피부를 쫓느라 노란 피부임에도 핑크 톤의 베이스를 사용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컬러가 떠 오히려 역효과를 낼 수 있다.EYES 퍼플, 그레이, 네이비 같은 차가운 컬러가 좋은 매치. 같은 스모키 아이라도 웜 톤의 피부가 골드 브라운이 어울린다면 쿨 톤은 실버 펄의 네이비, 바이올렛 계열을 사용하면 세련된 이미지를 부각시킬 수 있다. 가장 무난한 브라운 톤이라도 채도가 낮은 것으로.LIPS 체리 레드, 핫 핑크, 핫 오렌지처럼 비비드한 컬러들. 특히 이번 시즌 핫 트렌드인 복숭아 과즙이 스며든 듯한 주이시 립을 시도해볼 것. 하얗고 창백한 피부와 선명한 레드 립은 환상의 궁합이다.CHEEK 쿨 톤의 치명적 단점은 혈색이 다소 부족하다는 것. 핑크, 라일락 컬러의 블러셔와 하이라이터를 사용해 건강함을 부여한다. 매트한 텍스처 보다는 차가움을 중화시키는 촉촉한 리퀴드, 크림 타입을 추천.1 MAC 하이퍼리얼 프레스트 파우더, 라벤더. 3만9천원.2 조르지오 아르마니 페이스 패브릭, 5만8천원.3 바비 브라운 립 칼라, 10 레드. 3만4천원.4 디올 5꿀뢰르 오뜨 컬러, 804 엑스타즈 핑크. 7만1천원.5 로라 메르시에 아이 컬러, 셀레셜. 3만원.*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3월호를 참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