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음식 보르도 와인으로 다시 태어나다 | 엘르코리아 (ELLE KOREA)

한국 전통음식의 진수를 맛볼 수 있는 추석이다. 송편을 비롯 산적, 한과 등 각종 명절 음식과 각종 햇과일들로 1년 중 가장 풍요로운 날이지만, 매번 먹는 추석 음식이 더 이상 특별하게 느껴지지 않는다거나 정성스럽게 만든 음식들이 처치 곤란이라고 하소연하는 이들이 많다 |

추석 음식은 고기, 생선, 야채 등 재료가 가지각색이며, 양념에 기름에 볶고 굽고, 부치고, 튀기는 등 조리방법도 천차만별이다. 얼마 전부터 한국의 전통음식을 와인과 매치하는 것이 유행처럼 번지기도 했는데, 추석 음식에는 개성이 강한 맛의 와인보다는 어떤 종류의 음식과도 부담없이 두루 잘 어울리고 가격부담도 없어 쉽게 손이 가는 와인이 적합할 것이다. 이 조건을 완벽히 충족시 키는 와인이 있으니, 바로 보르도 AOC와인이다. 보르도 AOC와인은 메독이나 쌩떼밀리옹 AOC와인처럼 개성이 강한 와인들과는 달리, 꺄베르네 쏘비뇽과 메를로 품종의 비율이 비슷해서 갈비찜이나 나물처럼 성격이 제각각인 음식을 잘 감싸 안는다. 예를 들어, 보르도 AOC의 레드와인은 남성적이고 터프함이 연상되는 꺄베르네 쏘비뇽과 섬세하고 부드러운 여성스러운 느낌의 메를로 품종이 다양한 비율로 블랜딩되어 향이 강한 양념류의 음식부터 담백하고 고소한 음식까지 매칭이 두루 가능하다. 또 보르도 AOC의 화이트 와인은 드라이한 와인, 달콤한 와인의 두 종류로 나눌 수 있는데 생선류의 담백한 음식에는 드라이한 와인, 달콤한 설탕이나 꿀이 가미된 음식에는 스위트 와인을 마시면 그 맛이 배가된다. 그런가하면 로제 와인은 나물과 같은 야채류에 곁들이면 채소 고유의 풍미가 로제의 상큼한 맛과 조화되어 신선함이 그대로 전해지고 참기름과 같은 향이 강한 양념에도 기죽지 않고 와인의 풍미를 그대로 전해준다. 균형잡힌 탄닌과 체리, 산딸기, 블랙커런트의 과일향, 제비꽃의 풍부한 향미가 한데 어울어진 보르도 AOC 와인은 착한 가격까지 더해져 추석이란 따뜻한 명정의 여운을 만끽할 수 있다! 마스까롱 보르도 화이트는 월드 베스트 소믈리에 '세르쥬 둡스'가 추천한 와인으로 유명하다. 기분좋게 입안을 감싸며 조화롭고 부드럽다. 드라이하고, 생동감 넘치게 신선하다. 좋은 아로마가 적당히 지속되며, 약간의 쏘비뇽과 성숙한 꽃향기가 피어난다. 사과 복숭아, 자두 등 각종 열매류의 과일향이 시트러스, 토스트 향과 함께 신선하다. 4만 원. Semillon 50%, Sauvignon Blanc 50%어울리는 추석음식 생선구이, 북어포, 꼬막 일본에서 보르도 와인 중 최고의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는 선풍적인 인기의 바롱 드 레스스탁 보르도 화이트는 새로운 오크통에서 4개월간 숙성 공정을 거쳐, 풍부한 과일향과 적절한 산도로 감칠맛을 표현하여 와인 전문가들로부터 호평을 얻고 있다. 생선과 잘 어울리는 화이트 와인으로 대표된다.2만 원대. Sauvignon Blanc 80%, Semillon 20%어울리는 추석음식 생선전(동태전, 새우전, 굴전), 나물, 무쌈 말이 10도 정도로 시원하게 마시는 와인으로, 체리, 산딸기 등 신선한 붉은 과일과 꽃향기가 풍부하다. 입 안을 채워주는 상쾌한 산미와 잘 익은 과일의 맛과 어우러진 부드러운 탄닌을 느낄 수 있는 드라이 로제와인. 야채류의 풍미를 더 풍부하게 해주며, 기름진 음식의 느끼함을 덜어준다.3만 원대. Merlot 65%, Cabernet Franc 20%, Cabernet Sauvignon 15%어울리는 추석 음식 도라지, 고사리 등의 삼색나물, 야채전, 잡채 두르뜨 뉘메로엥은 가격에 비해 매우 뛰어난 품질을 지녀, 1987년 처음 생산되기 시작한 때부터 두르뜨의 대표상품으로 사랑받아왔다. 유명 와인 메이커인 미쉘롤랑과 협력하여 15년간에 걸쳐 연구과 혁신에 의해 이루어낸 결과. 부드러운 탄닌이 다양한 아로마와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 미디움 바디의 파워풀한 와인으로 초콜릿과 블랙 커런트, 나무 딸기와 오크향이 특징.3만 원대. Merlot 65%, Cabernet Sauvignon 35% 어울리는 추석 음식 닭찜, 갈비찜, 고기 완자전 앙드레 뤼통은 보르도에서 가장 많은 12개의 샤또를 보유한 명망높은 보르도 와인 생산자다. 발효시 앙드레 뤼통이 고안한 캡-브레이킹 시스템(Cap-Breaking System)을 사용하여 더욱 신선하고, 진하고 풍부한 과일향이 부드러운 오크향과 어울린다. 단단한 탄닌으로 5~10년간 장기 보관이 가능하다. 샤또 보네에 사용된 꺄베르네 쏘비뇽은 품종은 향이 강한 양념 음식인 요리와 잘 어울린다.5만 원대. Cabernet Sauvignon 50%, Merlot 50% 어울리는 추석 음식 갈비찜, 산적, 김치전 파미유 카스텔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선호하는 부드러운 풀 바디 와인을 생산하기 위해서 양조과정에서 특히 메를로의 함유율을 높였다. 또 발효전에 낮은 온도에서 마세라시옹 과정을 거쳐 향기롭게 농축됐다. 짙은 가넷 색을 띄는 밝고 선명한 적색 컬러이며, 신선하고 강렬한 붉은 과일과 검은색 과일향이 주를 이룬다. 멘톨향이 느껴지는 블랙 커런트 향이 특징. 부드럽고 농축된 맛과 파워풀한 탄닌이 조화를 잘 이루며, 긴 여운이 인상적.2만 원대. Merlot 100%어울리는 추석 음식 갈비찜, 쇠고기전, 산적 프랑스 전통 와인 생산 방법으로 생산되는 스위트 와인. 보다 좋은 부케를 위해 와인 발효 후 온도를 낮추고 오크통에서 숙성한다. 꿀과 과일의 아로마가 조화를 이루며 투명한 황금빛이 아름답다. 와인 발효 과정에서 포도껍질을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탄닌이 거의없다. 상큼한 산도와 단맛이 절묘한 조화를 이루며, 여운이 깨끗하고 우아하다.3만 원대. Semillon 50%, Sauvignon Blanc 40%, Muscadelle 10% 어울리는 추석 음식 송편, 약과, 한과, 모듬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