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어디서도 본적 없는 #프라우드먼 완전체 9인

그야말로 춤에 미친 사람들. 당당하고 파워풀한 프라우드먼 완전체가 <엘르> 카메라 앞에 섰다.

BY김지혜2021.09.28
 
(왼쪽부터) 헤일리 보디수트는 H&M. 로지의 뷔스티에 롱 슬리브리스 Romanchic. 립제이의 보디수트와 레깅스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함지가 입은 화이트 보디수트와 스타킹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케이데이의 보디수트는 H&M. 지원의 프린트 슬리브리스는 Graufeder, 팬츠는 Kijun. 민지의 프린트 슬리브리스는 Graufeder, 에나멜 팬츠 Sugi. 다이아 언밸런스 슬리브리스와 팬츠 모두 Graufeder, 화이트 홀터넥 슬리브리스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모니카의 보디수트와 레깅스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왼쪽부터) 헤일리 보디수트는 H&M. 로지의 뷔스티에 롱 슬리브리스 Romanchic. 립제이의 보디수트와 레깅스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함지가 입은 화이트 보디수트와 스타킹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케이데이의 보디수트는 H&M. 지원의 프린트 슬리브리스는 Graufeder, 팬츠는 Kijun. 민지의 프린트 슬리브리스는 Graufeder, 에나멜 팬츠 Sugi. 다이아 언밸런스 슬리브리스와 팬츠 모두 Graufeder, 화이트 홀터넥 슬리브리스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모니카의 보디수트와 레깅스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리더로서 자기 주장이 강한 편인 내게는 춤을 추는 궁극적인 목표가 있다. 예전부터 여러 새로운 시도를 하는 것을 선호했고, 당당하려고 노력했으나 그 시도가 환영 받지 못한다는 느낌을 받을 때는 중간중간 슬럼프가 왔던 것도 사실이다. 20대 초반의 많은 댄서가 ‘유명해지고 싶다’ ‘잘 추고 싶다’는 욕구 외의 다른 것을 보지 못한다. 프라우드먼은 댄서의 가치 자체를 높이고 싶다거나, 내가 꼭 주인공이 아니더라도 무대를 통해 사람들에게 무언가를 전하고 싶다는 내 목표에 함께해줄 수 있는 친구들과 만든 팀이다” 
 
 
사람들이 댄서하면 떠올리는 이미지, 신정우 하면 떠올려온 이미지가 아닌 내가 좋아하는 옷, 스타일에 대해 생각해 볼 계기가 있었다. 나는 생각보다 실용적이고 있는 그대로의 내가 비춰지는 걸 좋아하는 사람이더라. 방송에도 어떤 것을 입을까 정말 고민했지만 결국 ‘효원(립제이)아, 나 그냥 편하게 입을래’하고 입었던 것이 ‘컴백홈’을 췄을 때의 의상이다 – 모니카
 
 블랙 튜브 톱은 H&M, 에나멜 팬츠는 Sugi, 슈즈는 Christian Louboutin.

블랙 튜브 톱은 H&M, 에나멜 팬츠는 Sugi, 슈즈는 Christian Louboutin.

드라마틱하고 역동적인 움직임과 함께 모니카의 몸이 새겨진 잔근육들이 날개를 펼쳤다. 모니카가 춤에 빠져있던 인고의 시간이 고스란히 증명되는 순간. 마치 블랙스완처럼. 
 
(왼쪽부터) 헤일리 보디수트는 H&M, 슈즈는 ASH. 로지의 뷔스티에 롱 슬리브리스 Romanchic. 립제이 보디수트와 레깅스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슈즈는 Toga X H&M. 함지의 화이트 보디수트와 스타킹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슈즈는 Rachel cox. 케이데이의 보디수트는 H&M, 슈즈는 Ash. 다이아의 언밸런스 슬리브리스와 팬츠 모두 Graufeder, 화이트 홀터넥 슬리브리스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슈즈는 Rekken. 민지의 프린트 슬리브리스는 Graufeder, 에나멜 팬츠 Sugi, 슈즈는 Rachel cox. 모니카 보디수트와 레깅스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슈즈는 Christian Louboutin. 지민의 프린트 슬리브리스는 Graufeder, 팬츠는 Kijun, 슈즈 Rekken.

(왼쪽부터) 헤일리 보디수트는 H&M, 슈즈는 ASH. 로지의 뷔스티에 롱 슬리브리스 Romanchic. 립제이 보디수트와 레깅스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슈즈는 Toga X H&M. 함지의 화이트 보디수트와 스타킹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슈즈는 Rachel cox. 케이데이의 보디수트는 H&M, 슈즈는 Ash. 다이아의 언밸런스 슬리브리스와 팬츠 모두 Graufeder, 화이트 홀터넥 슬리브리스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슈즈는 Rekken. 민지의 프린트 슬리브리스는 Graufeder, 에나멜 팬츠 Sugi, 슈즈는 Rachel cox. 모니카 보디수트와 레깅스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슈즈는 Christian Louboutin. 지민의 프린트 슬리브리스는 Graufeder, 팬츠는 Kijun, 슈즈 Rekken.

 
“대부분의 사람들이 실생활에서 댄서를 만날 일을 많지 않다고 생각한다. 춤이 어려운 게 아니라는 것, 모두가 본능적으로 즐길 수 있는 요소라는 게 알려지길 바란다” – 헤일리 
 
“재능의 시작점은 다를 수 있겠지만 춤은 결국 하는 만큼 결과가 나온다. 다른 일에서는 느낄 수 없는, 춤만이 주는 성취감이 있다. 함께해야 하는 만큼, 춤을 추는 사람은 절대 개인주의일 수 없다. 경쟁을 하되 서로를 ‘존중(Respect)’하는 문화가 강하게 존재한다는 것. 그런 댄서들의 문화를 알리고 싶다” – 로지
 
“소극적이었던 내가 고등학교 때 댄스 동아리에 들어가겠다고 했을 때, 무슨 자신감인지 창작 안무로 오디션을 본다고 했을 때 주변 모두가 놀랐다. 내 다른 정체성을 펼칠 때의 행복, 승부욕이 없는 줄 알았던 내가 승부욕에 불 탈 수 있다는 것. 모두 춤이 알려준 것이다” – 함지
 
프라우드먼은 장르의 경계를 무너뜨리는 움직임을 추구하는 팀이다. 내 다른 자아를 꺼낼 수 있는 도구 중에서 가장 원초적인 것이 춤이라고 생각하고 그 환상 속에 있을 때 행복하다. ‘댄스’라는 이 특별하고 재미난 씬을 우리만 사랑하는 게 아니라는 것, 우리가 멋지다고 느껴온 걸 사람들도 똑같이 받아들이는 것을 보며 우리가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 받는 느낌도 든다 – 케이데이 
 
“한 번에 되는 테크닉은 없다. 뭐든지 꾸준히 연습을 해야만 가능하기 때문에 불가능할 것 같았던 동작을 해냈을 때 희열과 행복을 느낀다. 댄서가 얼마나 많은 노력과 연습, 그리고 아이디어가 필요한 복합적인 직업인지 전달되었으면 한다” – 다이아  
 
“무용, 재즈, 재즈댄스와 현대무용, 발레, 밸리댄스… 5살 때 시작해 어느덧 18년째 추고 있는 춤은 내 인생이다. 번아웃이 올 때도 있지만 다른 걸 하는 내 인생은 상상이 되지 않는다. 어쩌다 보니 춤을 사랑하는, 춤이 인생인 삶이 됐다” – 민지
 
“왁킹을 전공한 내게 립제이 선생님은 동경의 대상이었다. 선생님에게 춤을 배우려고 대구와 서울을 오갔고 모니카 선생님의 제안을 받아 프라우드먼을 함께하게 됐다. 춤을 가르치는 입장에서 춤이 누군가의 분출구가 된다는 것에 뿌듯함을 많이 느낀다. 춤을 통해 주고 받는 교감이 내가 춤을 계속 추는 이유다”- 지원
 
 레더 재킷은 Balenciaga, 슈즈는 Toga X H&M, 보디수트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레더 재킷은 Balenciaga, 슈즈는 Toga X H&M, 보디수트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댄서 개개인에 대해 사람들이 이야기하는 것도 좋지만 ‘이 사람 춤은 이렇지 않아?’‘이 춤이 음악이랑 더 잘 맞았던 것 같아’ 같이 본인들의 의견을 넣은 ‘춤’ 이야기가 지금 자연스레 오가고 있다는 게 너무 좋다. 시간이 지나면 전문적인 지식을 갖고 사람들이 춤에 대해 이야기하게 되지 않을까 – 립제이
 
 
 
 레더 재킷은 Balenciaga, 슈즈는 Toga X H&M, 보디수트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레더 재킷은 Balenciaga, 슈즈는 Toga X H&M, 보디수트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우리를 전율시키는 립제이의 안무 디테일은 바로 이 손 끝과 발 끝에서 시작된다.
 
*프라우드먼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 전문은 엘르11월호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Keyword

Credit

  • 사진가 김선혜
  • 에디터 이마루/김지혜
  • 모델 프라우드먼
  • 스타일리스트 문승희
  • 헤어 스타일리스트 김귀애/박창대
  • 메이크업 아티스트 강석균/최민석
  • 어시스턴트 오채은
  • 디자인 민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