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박찬욱 드라마에서 악역으로 변신한다

베트남 작가 비엣 타인 응우옌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HBO 드라마다.

BY라효진2021.07.16
 
영화 '어벤져스: 엔드 게임'이 끝나고 '아이언맨' 수트를 벗은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박찬욱 감독이 연출하는 HBO 드라마에 출연한다고 합니다. 갑자기요?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꽤 진행된 이야기인 듯합니다.
 
GettyImages

GettyImages

 
데드라인은 15일(현지시각)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HBO '동조자(The Sympathizer)'에 출연한다고 알렸습니다. 이 드라마는 베트남 작가 비엣 타인 응우옌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베트남 전쟁 직후 복잡한 이해관계 속 이중첩자가 된 베트남 장교 출신 CIA 요원의 이야기를 그립니다. 2016년 퓰리처 상과 에드거 상 등을 받기도 한 작품입니다.
 
보도에 따르면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아내 수잔 다우니 등과 함께 프로듀서로도 참여합니다. 제작은 HBO, 영화 '미나리' 제작배급사 A24, 박찬욱 감독의 모호필름이 공동으로 진행하는데요. 박찬욱 감독은 각본가 겸 영화배우인 돈 맥켈러와 함께 이 드라마를 연출할 예정입니다.
 
출연자이자 제작자인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박찬욱 감독이 지휘하는 이 영화는 창의적인 제작에 대한 모험이 될 것"이라며 현재까지 꾸려진 '동조자' 팀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GettyImages

GettyImages

 
그는 이 드라마에서 주요한 악역을 맡게 되는데요. 오렌지 카운티 하원의원, CIA 요원, 할리우드 영화 감독 등 미국 기득권층 일부를 대표하는 여러 캐릭터를 연기하게 된다고 합니다. 이에 대해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이렇게 복잡한 조연 캐릭터를 수행하는 건 제 자신에게도 자극적인 과정일 것"이라며 "제가 갈망했던 바로 그런 유형의 도전이며, 우리는 시청자들에게 멋진 시청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믿는다"는 포부를 드러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