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 전문배우, 신정근을 아시나요? | 엘르코리아 (ELLE KOREA)

<평양성>의 이준익 감독은 배우 신정근을 자신의 페르소나라고 칭한다. 누구? 신정근? <거북이 달린다>에서 추리닝 입고 뛰어다니던 용배 아저씨 말이다. 신 스틸러의 황제! 그는 여전히 '런닝구 차림의 삼촌'처럼 궂은일을 도맡아서 하고 있다. 그의 연기 인생에 꽃이 피고 있다.::신정근,거북이 달린다,평양성,배우,프리미어,elle.co.kr:: | ::신정근,거북이 달린다,평양성,배우,프리미어

배우 신정근에게 ‘과유불급’이란 인생의 모토이자 연기철학이다. 그것이 지금의 반짝이는 그를 있게 한 원동력이기도 하지만 처음부터 그랬던 것은 아니다. 나쁜 역을 하는데 너무 나쁘지 않아서, 웃긴 역인데 너무 웃기지 않아서 다음 영화에 캐스팅이 될 수 없었다. 하지만 그는 이렇게 단언한다. 나 혼자 광분해서 울고 불고 뛰어 다닌다고 해서 관객이 대체 뭘 가져가냐고. 내가 100을 채웠을 때 재미는 줄 수 있지만 작품에 불편함을 준다면 그것은 좋은 연기가 아니라고. 그는 이렇게 ‘런닝구 차림의 삼촌’ 같은 편안한 배우를 꿈꾸고 있다. 1983년에 극단 '하나'의 단원으로 연기를 시작했다. 연극판 인맥이 장난이 아니던데?'하나' 다음 극단인 '광장'에서 박준규, 박상면, 여배우는 이일화와 함께 공연하면서 어울렸다. 덕화 형님도 사년간 악극을 같이 했었고, 동갑내기 친구인 (김)윤석이, 김명수, 조성화, 이달영, 윤제문은 술자리에서 만난 친구들이다. 니 자리 내자리 구분 없이 다 친한 친구들이다. 잠깐 잠깐 나오는 악역이 꽤 많았다. 의 물새도 그렇고. 물새... , ... 아, 이제보니 나쁜 놈, 참 많이 했네?악역으로 각인이 될 쯤 에서 연기 변신을 했다. 잘 맞는 배역인 것 같아 재미있게 봤다. 용배와 나는 제일 비슷하다. 허세 떠는 것도 그렇고... 용배의 추리닝이 잊혀지질 않는다. (나는) 추리닝을 평소 잘 입는다. 용배도 그런 캐릭터면 어떨까 생각했는데 처음엔 이감독은 안된다고 했다. 그러다 (이감독이) 지방 헌팅을 나갔다가 흰 추리닝을 입고 키는 짤땅만해서는 노래방에서 여자들을 양 옆에 끼고 나오는 남자를 본거다. ‘아 저거다!’ 하면서 사진을 찍어왔더라.이준익 감독님이 "신정근은 나의 페르소나"라고 할 정도다. 대체 어떤 관계인가?사랑하는 관계다(웃음). 정진영 선배님 때문에 이준익 감독님을 처음 만났다. 에서 내 모습이 귀여웠나 보다. 그 다음 작품을 하는데 이준익 감독 왈 "누가 제일 가난하냐. 걔 또 불러.” 그러셨다더라. 내가 많이 실망을 시키지 않은 것 같다. 하다 보니깐 나의 다른 모습을 보셨을 수도 있고… 나대지 않고 자기 일 열심히 하는 모습이 이쁘셨나 보지. 가장 호흡이 잘 맞나? 내가 이준익 감독님 말귀를 잘 알아 듣는 것 같다. 감독님 눈이 반짝반짝 하시면 내가 연기를 반짝반짝하면 되고, 감독님이 소년처럼 다가오면 소년처럼 연기하면 된다. 촬영 후 술자리에서는 내가 아이디어를 내면 받아주신다. 내가 잘 할 수 있는 쪽으로 아이디어를 내니깐 나는 당연히 더 많이 준비하게 된다.닮고 싶은 롤모델은 누군가? 말론 브란도와 알파치노. 특히 말론 브란도의 ‘무엇을 할 것인가보다 무엇을 안 할 것인가를 고민해라’라는 말을 가장 좋아한다. 그리고 드라마를 하면서 이순재 선생님, 박근형 선생님, 백일섭 선생님, 변희봉 선생님… 영화 뿐 아니라 드라마도 많이 했다. 도 기억에 남고 에서는 차도남으로 변신했지 않나. 시작은 가 먼저다. 잠깐 나왔는데 그때 칭찬을 많이 받았다. 가장 가슴이 설레는 곳은? 편 가르지 말라(웃음). 왜 자꾸 편을 가르려고 하나. 굳이 하나만 선택하라면 연극이다. 즉각적인 반응이 오고 두시간 동안 집중을 하고 다 쏟아 붇고 나서 먹는 맥주 한 잔이 정말 끝내준다. 영화 속 사투리 연기가 많았다. , 그러고 보니 이번 영화 도 그렇다.이번 영화 이 과 분위기가 닮았다. 맞다. 시골에 인민군들이 쳐들어 왔는데 가족처럼 지내는 이야기다. 인민군에게 잘 보이기 위해서 동네 두 마을이 싸우는 모습이 코믹하고 착하다. 비극의 참사를 예쁘게 다뤘다. 어떤 캐릭터를 맡았나?마을 사람 중 하나다. 김상호는 상대편 마을에 앞잡이고 해진이랑 나랑은 짝궁이다. 둘이서 김상호한테 시비를 걸지만 결국 맨날 당하고 만다. 여러 가지로(웃음). 유해진과의 콤비가 생각만으로도 재밌을 것 같다. 기억나는 대사 중 이런게 있다. 해진이 왈 "나는 말이여. 가끔가다 이상한 버릇이 생겼어. 저 놈을 보면 삽자루로 확 때려버리고 싶어." 그럼 내가 이렇게 말한다. "그런 생각을 혔어? 나는 후려치기보다 주둥이에 확 삽자루를 쑤셔 넣고 싶어. 아주 가아~끔..." 이렇다. 참 귀엽다.여러 작품을 하면서 가장 아쉬웠던 작품은 무엇인가? . 악역인데 악역의 성향을 많이 죽여 놨다. 악역이 아닐 수도 있다고 생각했으니깐. 연산이 악역일 수도 있잖냐? 근데 나중엔 악역을 너무 죽여놓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더다. 그리고 . 술주정뱅이로 나온다. 아내를 때리고 애들도 때리고… 이것도 나쁜 놈이네(웃음). 의상이 런닝구만 팬티만 주고 자꾸 동네를 뛰어다니라고 하더라. 그것도 한겨울에… 연탄집게 들고… 하지만 그 작품을 좋아한다. 맡고 싶은 역이 따로 있나?구멍가게 평상에서 런닝구 바람에 파리채 하나 들고 동네 애들한테 "어, 학교가니?" 말할 수 있는 그런 시골 삼촌? 그 와중에 좋아하는 여자가 있는 거지. 신정근만의 연기 철학이 궁금하다. 가장 첫번째는 편안한 거. 런닝구 삼촌 같은 그런 배우가 되고 싶다. 내가 편안하게 연기하면 관객들도 편안하다. 그 다음엔 과유불급. 70 에서 스톱을 하면 상대방이 연기하는 것도 보이고 작품을 망치지 않게 한다. 100을 다하면 감독은 짤라야 하나 어떻게 해야하나 생각하게 된다. 재미는 있는데 영화에 불편함을 주면 안된다. 이건 앞에서의 말론 브란도의 말과도 일맥상통한다. 하지만 정도가 지나친 게 딱 한개 있다. 바로 술을 먹는 거.편안한 연기를 위한 자신만의 연기 비법이 따로 있나?대본을 가지고 산에 오른다. 두 줄짜리 대사가 있으면 도시에서는 두 호흡에 가야 하는데 산에서는 공기가 좋으니깐 한 호흡에 갈 수 있다. 두 호흡으로 전달을 하면 상대방이 식상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 호흡에 가라는 말은 말을 빨리 하는 것이 아니라 감정 전달을 한 템포에 하라는 거다. 산과 독서가 노하우인 거다. 하지만 독서를 강조하지 말라. 얼굴이 독서 얼굴이 아니라...(웃음). *자세한 내용은 프리미어 본지 4월호를 참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