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쇼 vs 드라마 속 같은 옷, 다른 느낌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난해하다’와 ‘무난하다’의 차이, 그 미묘한 차이가 있는 런웨이와 리얼웨이의 코디법을 보는 것은 언제나 흥미진진하다. 쇼에 등장했던 화려한 의상을 드라마 속 주인공들은 어떻게 소화했을까.::드라마패션,마이더스,로열패밀리,반짝반짝빛나는,김현주,김희애,염정아,차예련,드라마패션쇼,엘르,엣진,elle.co.kr | ::드라마패션,마이더스,로열패밀리,반짝반짝빛나는,김현주

'런웨이' 스타일 포인트 2011 S/S 루이비통의 모티프인 중국 황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마크제이콥스는 황제의 부유함을 표현하기 위해 컬러감을 강조했다. 눈이 시릴정도로 비비드한 컬러의 재킷이지만 런웨이에서는 재킷과 같은 컬러의 팬츠로 스타일링했다. 드라마 속 ‘리얼웨이’ 스타일 포인트 드라마 ‘마이더스’의 김희애는 블랙 원피스를 이너로 매치해 세련된 느낌으로 오리엔탈 분위기만 살짝 가미했다. '런웨이' 스타일 포인트광택 소재의 재킷일 경우 비슷한 컬러의 아이템으로 코디하되, 소재만 변화를 주는 것이 기대 이상으로 스타일리시해 보인다. 드라마 속 ‘리얼웨이’ 스타일 포인트멀리서도 눈에 띄는 메탈릭한 소재의 재킷은 리얼웨이에서는 다소 부담스럽다. 이럴때는 ‘로열패밀리’의 염정아처럼 블랙원피스를 매치해 볼 것. 한결 단정하다. '런웨이' 스타일 포인트도나카란이 제시하는 플라워 프린트 원피스를 가장 사랑스럽게 연출하는 방법은 바로 허리를 강조한 리본 벨트와 스카프를 함께 매치하는 것. 드라마 속 ‘리얼웨이’ 스타일 포인트민트 컬러의 꽃무늬 드레스가 부담스럽다면 카디건이나 재킷을 활용하는 것도 방법. 드라마 속 김현주는 카디건을 더해 실용룩으로 활용했다. '런웨이' 스타일 포인트고급스러워보이는 실키한 재킷. 시스루 소재의 셔츠와 매치된 스타일로 엠포리오 아르마니 쇼에 등장했었다. 드라마 속 ‘리얼웨이’ 스타일 포인트리얼웨이에서는 광택 재킷 하나만으로 포인트 아이템이 될 수있다. ‘로열패밀리’의 차예련처럼 블랙 아이템으로만 코디해서 최대한 미니멀하게 연출하면 충분히 시크해 보일 수 있다. '런웨이' 스타일 포인트하늘거리는 소재의 룩과 어울리는 것은 단지 미니백만은 아니라는 것을 멀버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엠마힐이 보여줬다. 드라마 속 ‘리얼웨이’ 스타일 포인트쇼에서는 포멀한 룩에 매치했던 이 백을 ‘마이더스’의 이민정은 캐주얼 스타일의 트렌치 코트와 함께 숄더백으로 연출해 경쾌한 이미지로 선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