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송강호가 칸 영화제 경쟁부문 심사위원이 됐다

한국 영화인 역사상 다섯 번째 심사위원.

BY라효진2021.06.24
CJ ENM/바른손 E&A

CJ ENM/바른손 E&A

제74회 칸 국제영화제 측이 24일(현지시각) 경쟁부문 심사위원 9명의 명단을 발표했습니다. 여기엔 배우 송강호의 이름도 올라 있었죠.
 
송강호와 함께 심사위원으로 선정된 인물은 배우 메기 질렌홀, 멜라니 로랑, 타하르 라힘과 마티 디오프, 예시카 하우스너, 클레버 멘돈사 필로와 가수 밀렌 파머 등입니다. 성비는 여성 5명, 남성 4명으로 구성됐어요.
 
제74회 칸 국제영화제

제74회 칸 국제영화제

 
세계 3대 국제영화제 중 하나인 칸 영화제의 경쟁부문 심사위원으로 한국인이 위촉된 건 이번이 다섯 번째입니다. 1994년에는 신상옥 감독, 2009년에는 이창동 감독, 2014년에는 배우 전도연, 2017년 박찬욱 감독이 경쟁부문 심사위원 자격으로 칸에 갔습니다.
 
영화제 측은 명단 발표와 함께 송강호에 대한 소개도 내놓았는데요. "26년 전 데뷔 이후 '공동경비구역 JSA', '살인의 추억', '괴물', '밀양', '박쥐', '변호인', '설국열차', '밀정', '택시운전사', 그리고 전 세계적으로 성공한 '기생충' 등에 출연한 배우"라고 하면서 "한국 영화 최초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개의 상(작품상·감독상·각본상·국제장편영화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의 작품에서 주연을 맡은 송강호는 한국 영화에서 주목할 만한 페이지를 작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했습니다.
 
송강호와 칸 영화제의 인연이 처음은 아니지만, 심사위원으로 나서는 건 처음입니다. 여기에 올해 칸 영화제 비경쟁부문 초청작 중 하나인 '비상선언'에도 출연한 송강호는 배우 자격으로도 칸의 레드카펫을 밟을 전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