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AUTY

출근길 지하철 속 체취마저 청량해지는 여름 샤워의 법칙_선배's 어드바이스 #69

푹푹 찌는 날에도 불쾌 지수 한 방에 날려버리는 청량 샤워 팁 & 필수품들

BY송예인2021.06.14

하루 10분 리프레시 리추얼, 여름 샤워의 법칙

사진 언스플래시

사진 언스플래시

푹푹 찌는 날씨엔 매일 두 번 이상 샤워하는 사람도 많다. 확실히 땀과 함께 피지도 더 많이 분비돼 찝찝함을 찬물 샤워로 시원하게 날려버리고 싶어진다. 하지만 원래 건조했던 피부라면 잠시 수분이 충분해졌을 뿐이지 피지 분비는 계속 부족한 상태기 쉽다. 그런 줄 모르고 세정력 강한 보디클렌저로 반복해 샤워하면 피부 장벽이 손상돼 가을이 되면 한꺼번에 건조 증세가 나타날 수 있다.  
 
샤넬 코코 마드모아젤 르 젤 - 여름을 맞아 향수 코코 마드모아젤 향을 좀 더 가볍고 산뜻하게 즐길 수 있는 샤워 젤. 플로럴 프루티 계열 향이 샤워 후에도 모발과 피부에 남아 은은하게 퍼진다. 100mL 5만4천원.이솝 제라늄 리프 듀엣 바디 클렌저, 바디밤 - 제라늄 잎, 오렌지, 베르가모트 등 그린, 시트러스 계열 상쾌한 에센셜 오일을 함유해 샤워하는 동안 여름 정원을 걷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바디 클렌저는 피지를 너무 많이 빼앗지 않고 바디 밤에는 너트 오일 등 유분이 있어서 여름에도 쉽게 건조해지는 건성 피부에 좋다. 각 500mL 세트 15만원.닥터 올가 약산성 어성초 바디워시 - 어성초, 티트리 등 지성, 여드름성 피부에 항염 효과가 있는 식물 추출물이 들었고 약산성이며 순한 식물 유래 계면활성제를 사용해 피부가 지나치게 건조해지지 않는다. 500mL 2만8천원.
건성 피부는 물로만 샤워하거나 가슴, 등처럼 피지 분비가 그나마 많은 부위만 너무 세정력이 강하지 않은 클렌저로 살짝 닦아주는 게 좋다. 반대로 여름이라 피지에 여드름까지 대폭발하는 지성 피부는 세정력이 충분하면서 항염 작용 있는 성분이 든 클렌저를 선택하고 피부에 세정성분이 남지 않도록 깨끗하게 헹궈야 한다.
 
 
 
 
 

두피는 찝찝한데 모발은 건조해진다?

사진 언스플래시

사진 언스플래시

지성 두피는 여름이면 아침부터 피지와 땀으로 머리가 젖어 종일 불쾌한 기분으로 보내는 것에 더해 정수리 냄새, 지루성 두피염까지 걱정해야 한다. 세균 번식을 어느 정도 막아주면서 향은 상쾌하고, 세정력이 충분히 좋지만 그렇다고 두피를 너무 건조하게 하지는 않는 샴푸를 찾아야 한다. 모발보다는 두피를 감는다고 생각하고 샴푸 할 때 빈 곳이 안 생기도록 손가락 지문 부위로 모발 사이사이를 한 번씩은 다 문지를 것. 헹굼 역시 모발을 들춰 가며 강한 샤워 물살과 손가락으로 두피를 헹군다. 다음 가볍게 타월 드라이하고 바로 드라이어 찬 바람으로 두피를 완벽하게 말려 준다. 건성 두피는 땀 난다고 아침, 저녁으로 감다 보면 어느 순간 두피, 모발이 엄청나게 건조해져 있는 걸 발견할 수 있다. 원래 두피 피지가 적은데 모발에 전달될 틈도 없이 씻어내기만 하니 손상이 가속화되는 것. 건조하다고 느껴질 땐 머리를 물로만 감아도 된다. 특히 긴 머리끝은 평소 물로만 헹구고 두피는 순한 샴푸에 물을 많이 섞어 희석한 후 사용하면 건조를 줄일 수 있다.  
 
르네휘테르 아스테라 샴푸 - 두피 열도 오르는 여름철, 진정 효과와 함께 시원한 느낌을 주는 샴푸들로 프레쉬 수딩 샴푸는 민트와 유칼립투스 에센셜 오일을 함유해 즉각적으로 상쾌한 기분이 들고 센시티브 톨러런스 샴푸는 위치하젤 꽃잎 수와아스테라 추출물이 두피 진정 효과가 있다. 프레쉬 수딩 샴푸 200mL 2만6천원, 센시티브 클러런스 샴푸 200mL 2만6천원.비욘드 버베나 샤워젤, 샴푸 - 풍부한 거품과 함께 싱그러운 버베나 향으로 샤워할 수 있는 전형적인 여름 보디클렌저와 샴푸. 특히 샴푸는 과도한 유분을 충분히 씻어주면서 약산성이라 두피 자극을 줄였다. 샤워젤 샴푸 각 1L 3만4천원.솔랩 퓨어 테라피 스칼프 샴푸 - 지성 두피의 기름지고 찝찝한 느낌을 유칼립투스 에센셜 오일과 어성초 추출물, 도꼬마리 추출물이 상쾌하게 없애주며 세정력은 강력한 딥 클렌징 샴푸. 특허성분 ‘솔랩 알파 콤플렉스’가 정수리 냄새도 관리해 준다. 300mL 2만5천원.
 
 

상쾌함 맥스를 위해! 보디 스크럽·보습제·파우더

사진 언스플래시

사진 언스플래시

스크럽은 물리적으로 묵은 각질을 대량 없앨 수 있는 방법이다. 흔히 말하는 닭살, 뱀살, 모공에 털이 갇힌 가시털정체증 등도 당장은 어느 정도 줄어 보인다. 하지만 자칫 문지르면서 피부에 무수히 많은 미세 상처를 낼 수 있고 각질층을 너무 많이 제거하면 장기적으론 피부가 더 건조해질 수 있다. 피부가 건조하거나 이미 아토피 등 만성 증세가 있어서 피부 장벽이 약한 경우엔 아예 피하는 게 낫고 그렇지 않으면 쓰더라도 아주 입자가 고운 것을 선택해 손에 힘을 빼고 원을 그리며 가볍게 문지르다 곧 헹궈준다. 스크럽 후엔 반드시 보습제를 발라야 하는데, 그래서 미리 오일을 넣어 둔 스크럽 제품이 많다.
사봉 바디스크럽 그린로즈 - 풀잎과 장미가 어우러진 상쾌한 향. 고대 아마존 원주민들이 피부 상처 치유 약으로 썼던 안디로바 씨 오일을 비롯해 스위트아몬드 오일, 호호바 오일 등 피부에 좋은 오일이 함께 들었다. 600mL 6만3천원.

사봉 바디스크럽 그린로즈 - 풀잎과 장미가 어우러진 상쾌한 향. 고대 아마존 원주민들이 피부 상처 치유 약으로 썼던 안디로바 씨 오일을 비롯해 스위트아몬드 오일, 호호바 오일 등 피부에 좋은 오일이 함께 들었다. 600mL 6만3천원.

 
여름 보디 보습제는 유분은 적고 수분이 많아서 세럼처럼 묽으며 잘 퍼지는 게 좋다. 또 수분도 오래 머무르지 않아야 끈적한 느낌이 들지 않는다. 하지만 여름에마저 건조한 피부, 아토피 피부 등은 유분도 충분히 든 제품을 꾸준히 써야 한다.
록시땅 시트러스 버베나 소르베 바디젤 - 톱 노트 레몬, 오렌지, 자몽, 미들 노트 버베나, 베이스 노트 시더우드인, 신선한 감귤류 향으로 시더우드의 향기로움이 은은하게 남는 여름 향 젤 타입 보습제. 유분이 거의 느껴지지 않는 소르베 제형이라 빠르게 피부에 흡수된다. 150mL 3만9천원.

록시땅 시트러스 버베나 소르베 바디젤 - 톱 노트 레몬, 오렌지, 자몽, 미들 노트 버베나, 베이스 노트 시더우드인, 신선한 감귤류 향으로 시더우드의 향기로움이 은은하게 남는 여름 향 젤 타입 보습제. 유분이 거의 느껴지지 않는 소르베 제형이라 빠르게 피부에 흡수된다. 150mL 3만9천원.

 
보디 파우더는 보습제의 정 반대 기능을 하는 제품으로, 피지와 습기를 빨아들여 지성 피부인 사람들에겐 여름의 구원자 같은 존재. 겨드랑이, 무릎 뒤 등 피부가 겹치는 부위나 땀과 피지가 많은 부위에 샤워 후 가볍게 두드려 바르면 향기까지 은은하게 남겨 준다. 보습제를 바른 위에 쓰지 말고 몸의 건조한 부위엔 보습제, 습한 부위엔 파우더를 쓰는 게 맞는 방법.
 
러쉬 더스팅 파우더 더티 - 데이트 전에만 이를 닦을 만큼 더럽지만, 인기는 많았던 친구에게서 영감을 얻어 만든 향으로, 스피어민트, 라벤더, 샌달우드가 청량하면서도 그윽한 체향을 만들어 준다. 겨드랑이에 데오도란트로 써도 된다. 75mL 1만8천원

러쉬 더스팅 파우더 더티 - 데이트 전에만 이를 닦을 만큼 더럽지만, 인기는 많았던 친구에게서 영감을 얻어 만든 향으로, 스피어민트, 라벤더, 샌달우드가 청량하면서도 그윽한 체향을 만들어 준다. 겨드랑이에 데오도란트로 써도 된다. 75mL 1만8천원

 
 

출근길 지하철마저 상쾌해지는 여름 향기

사진 언스플래시

사진 언스플래시

새들이 먹이를 찾아 지저귀는 여름 아침, 또는 숲에서 서늘한 바람이 불어오는 밤에 코를 간질이면 좋겠다 싶은 것이 여름 향기. 대표적인 건 레몬, 포멜로, 그레이프 프루트, 라임, 베르가모트 등 감귤류를 연상시키는 시트러스 계열이다. 향료로는 ‘리모넨’으로 표기되는 이 계열은 보통 향수에서 톱 노트로 가장 먼저 느껴지며 즉각적으로 상쾌해지고 즐거워지는 효과가 있다. 안타까운 점은 워낙 가벼워서 오래 지속하지는 않는다는 점. 그래서 가능한 한 많이 쓸 수 있는 대용량을 장만하거나 휴대하며 수시로 뿌려 주는 게 좋다. 일부 시트러스 계열 향료는 햇빛을 받으면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으니 설명을 꼭 읽을 것.
 
허브로는 민트, 유칼립투스, 로즈마리, 버베나, 파인, 제라늄 등이 청량하게 정신을 일깨워 여름 향수에 많이 쓰인다. 일부 고농도 에센셜 오일은 실제로 항균, 방취 효과가 있다.
바이레도 오픈 스카이 - 강렬한 포멜로 향, 매콤한 블랙 페퍼로 시작해 인센스가 피어오르고 로맨틱한 우디 향 팔로 산토, 베티버로 마무리 되는 시트러스 우디 계열. 상큼한 듯 신비로운 중성적 향이다. 이름처럼 탁 트인 하늘을 연상시킨다. 오드퍼퓸 100mL 33만원.에르메스 자르뎅 컬렉션 - 베니스 꿈의 정원을 표현한 운 자르뎅 수르 라 라군, 지중해에서 영감을 얻은 운 자르뎅메디떼라네, 감귤이 열리고 꽃이 만발한 중국 정원을 의미하는 르 자르뎅무슈 리 등 세계 곳곳 신선함 가득한 정원의 향을 표현한 향수 시리즈. 모두 여름에 쓰기 좋은 향이며 잔향도 무겁지 않다. 오드트왈렛 100mL 16만8천원, 50mL 11만8천원, 30mL 8만원.비오템 오비타미네 바디 미스트 - 90년대부터 지속된 상쾌함의 대명사 같은 향기. 레몬, 자몽 등 시트러스 계열로 꽉 차서 즉각적으로 기분까지 리프레시한다. 부담 없는 바디 미스트라 전신에 충분히 뿌릴 수 있다. 100mL 5만원.
 
최근 트렌드는 나무 향을 더한 시트러스 우디 계열. 신선한 과일이 열리는 숲속에 들어간 듯 청량하면서 자연의 평온함을 느낄 수 있어 성별 무관 인기다. 우디 계열이 얼마나 들어가느냐에 따라  향의 무게감이 달라진다.
 
 
 
 
*지금 반드시 알아야 하는 뷰티, 라이프스타일 트렌드 그리고 생활의 지혜까지, '선배' s 어드바이스'는 매주 월요일 업데이트됩니다.   
 
 
.

.

 

선배's 어드바이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