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이영지가 '나가지 마 케이스'로 순식간에 1억 번 이유

판매 수익금 전액을 기부한다.

BY김초혜2020.12.21
@youngji_02

@youngji_02

이영지가 스토어팜을 열었습니다. 판매 상품은 핸드폰 케이스. 무려 1시간 만에 3600만 원 수익을 내고, 하루가 지나자 수익금은 1억을 훌쩍 넘었습니다. 어떤 핸드폰 케이스이길래 그런 걸까요?
 

이영지가 쏘아 올린 핸드폰 케이스

18일 이영지는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자신의 핸드폰 케이스 사진을 올렸습니다. 이에 대한 문의가 많았기 때문인데요. 이영지는 “전액 기부하겠다, 살 사람 사세요”라고 농담처럼 이야기했죠. 네이버 스마트 스토어에서 판매를 시작한 핸드폰 케이스는 온종일 네이버 ‘실검’ 1위를 차지했습니다.
 

유쾌 발랄한 ‘이영지 나가지마 케이스’

이영지가 직접 만든 케이스의 이름은 ‘이영지 나가지마 케이스’. 유쾌하고 솔직한 그의 아이덴티티를 그대로 담았습니다. 핸드폰 케이스 위에 손 글씨를 쓰고, 컬러풀한 그림을 그린 거죠. ‘나가지 말라면 좀 안 나가면 않되?’라는 글자가 쓰여 있었습니다. 코로나19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권장하는 내용입니다. ‘않되?’라고 맞춤법을 의도적으로 틀린 후 즐거움을 더했습니다. 팬들의 ‘나도 기부하고 싶다’, ‘너무 웃기고 따뜻하다’라고 댓글을 남겼죠.
 

이영지표 복불복 사은품

이영지는 판매 종료 후 ‘인류애를 느끼는 순간이었다, 너무 행복하다’라는 후기를 남겼는데요. 핸드폰 케이스를 구매한 사람들을 위해 폴라로이드 카메라로 자신의 셀카를 찍어서 보내는 과정을 인스타그램에 남겼습니다. 휴게소에서 산 선글라스, 새우깡 등 핸드폰 케이스 외 자신의 집에 있는 물건을 하나라도 더 박스 안에 넣어 보내고자 하는 의지를 보여줬습니다. 이에 한 팬은 ‘그냥 집에 있는 물건 다 주는 건 어때?’라고 메시지를 보냈고, 이영지는 ‘집문서도 찾아보고 있으면 넣을게요’라고 재치 있게 답변했죠. 팬들이 실제로 어떻게 제품을 받게 될지 인증샷이 궁금해집니다.
 

래퍼 이영지를 알 수 있는 말, 말, 말!

1 “난 또 힙합이 아니야?” 
단정한 교복을 입고 고등래퍼3에 등장한 이영지에게 참가자들은 ‘힙합은 넥타이 풀어 헤쳐야지’, ‘힙합 네가 이해하긴 살짝 어려워’라고 말합니다. 이영지는 ‘난 또 힙합이 아니야?, ‘그런 건 어디서 배웠어?’ 웃으면서 조목조목 받아줍니다. 그의 노련한 태도 덕분에 이 영상은 조회 수 263 만회가 넘었습니다.
 
2 “누나 내일 군대 가는데?”
18살 때 이영지가 한 말은 인터넷에서 유행어가 되었습니다. 인스타그램 라이브에서 한 팬이 “누나 내일 군대 가는데 응원해주세요”라고 말했고, 이영지가 진심으로 당황하는 리액션이 이슈가 되기도 했습니다.  
 
3 “이런 저도 잘 먹고 잘삽니다”
작업하다 늦게 잔 이영지는 늦잠을 자서 수능 시험을 못 보았습니다. 이에 “이런 저도 잘 먹고 잘삽니다. 여러분 너무 낙심하지 마세요. 님들 진짜 최고예요”말 하며 수능 시험을 치르는 수험생들을 응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