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데미를 노리는 금빛 영화들의 전쟁 | 엘르코리아 (ELLE KOREA)

글러브(glove)? 아니, 글로브(globe)다. 골든글로브 시상식이 끝났다. 골든글로브는 흔히 아카데미 상의 전초전이라고 불린다. 이 시상식에서 상을 타야 아카데미 상에 가까워지기 때문이다. 이제 오스카 아저씨를 안기 위해 돌진할 일만 남았다. 잠시 수상의 기쁨을 즐기면서. ::골든글로브, 아카데미, 소셜 네트워크, 데이비드 핀처, 콜린 퍼스, 나탈리 포트만, 크리스찬 베일, 파이터, 킹스 스피치, 엘르, elle.co.kr:: | ::골든글로브,아카데미,소셜 네트워크,데이비드 핀처,콜린 퍼스

(왼쪽부터) 콜린 퍼스, 나탈리 포트만, 크리스찬 베일미국 시간으로 16일 저녁에 열렸던 제 68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의 압승으로 끝이 났다. 영화 드라마 부문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오리널 스코어 상까지 4관왕에 올랐다. 데이비드 핀처 감독과 그의 친구들은 기쁨을 누렸지만, 다소 김빠지는 결과였다. 이번 시상식은 한마디로 '이변은 없었다'로 정리할 수 있다. 의 승리는 예상된 결과였다. 이미 는 작년 말부터 모든 시상식을 차례로 점령했다. 이미 로스앤젤레스영화비평가협회(LAFCA), 전미비평가협회(NBR), 뉴욕영화비평가협회(NYFCC) 등, 주요 영화시상식에서 최우수작품상을 받았다. 여기에 골든글로브 작품상까지 챙겼으니, '올킬'이라는 단어를 쓸 수밖에 없다. 페이스북의 창업자 마크 주커버그의 실화를 다룬 는 작년 11월 18일 국내에도 개봉해 50만 명의 관객을 모았다. 많은 사람들이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가 주최하는 골든글로브의 결과에 신경을 쓰는 건, 그 영향력이 아카데미까지 이어지기 때문이다. 골든글로브 작품상을 받으면 아카데미 작품상을 거머쥘 확률이 높은 게 사실이지만, 작년의 경우에는 이변이 속출했다. 캐서린 비글로우 감독의 는 골든글로브에서 3개 부문에 겨우 노미네이트되었지만, 정작 아카데미에서는 작품상을 포함 주요 6개 부문에 수상하면서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화제작 를 물리쳤다. 안심할 수는 없지만 올해의 경우는 의 독주에 힘이 실려있다. 2009년 데이비드 핀처 감독은 로 아카데미 상 후보에 13개 부문이나 노미네이트되었지만, 에게 참패를 당한 바 있다(3개 부문 수상에 그침). 절치부심한 로 다시 생애 첫 아카데미상을 노리는 기회를 잡았다. 이번 골든 글로브에서 의 강력한 라이벌로 꼽혔던 영화는 였다. 7개 부문에 후보로 올랐지만 조지 6세를 연기한 콜린 퍼스가 드라마 부문 남우주연상을 받는 데 그쳤다. 드라마 부문 여우주연상은 에서 발레리나로 변신한 나탈리 포트만이 수상했다. 콜린 퍼스는 경쟁자 제임스 프랑코()와 마크 월버그()를 따돌렸고, 나탈리 포트만은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경력이 있는 할 베리()나 니콜 키드먼()을 이겼다는 데 의미가 있다. 두 배우는 아카데미 주연상 수상에 유리한 고지를 차지했다. 남녀 조연상은 의 크리스찬 베일과 멜리사 레오에게 돌아갔다. 애니메이션 작품상은 국내 성인 관객들에게 눈물을 흘리게 만들었던 픽사의 가 차지했다. TV 드라마 부문에서는 마틴 스콜세지와 의 작가 테렌스 윈터가 손을 잡은 가 작품상을 받았다.1920년대 금주령 시대의 범죄자들의 이야기를 다룬 는 마이클 피트, 스티브 부세미, 마이클 새년 등의 초호화 캐스팅으로 화제가 되었다. 글든글로브는 의 승리로 끝났지만, 아카데미의 이변은 아직도 가능하다. 다크호스 와 를 미리 체크해 보자. 두 작품은 아카데미 시상식이 끝난 후 국내에 개봉할 예정이다. 는 엘리자베스2세 여왕의 아버지인 조지왕 6세(콜린 퍼스)의 이야기다. 그는 말더듬을 극복하기 위해 오스트레일리아 출신의 특이한 박사 라이오넬(제프리 러쉬)과 만난다. 그의 도움으로 조지왕 6세는 1939년 독일 히틀러 전쟁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성공적으로 발표한다. 이 영화를 연출한 톰 후퍼는 TV시리즈 , , 를 연출했다. 영화는 1925년 앨버트 왕자(콜린 퍼스)가 영국왕실 전시회에서 연설을 하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말은 목구멍에 막혀 나오질 않고, 침묵과 음절이 뒤섞여 관중 사이를 떠돈다. 그는 당황하고, 부인 엘리자베스(헬레나 본햄 카터)는 남편을 진심으로 안타까워 한다. 앨버트를 돕기 위한 라이오넬의 연설 수업은 마치 치료요법과도 같아서, 왕가의 생활을 세세히 들여다 보고 이유를 분석해 낸다. 그의 아버지이자 허풍이 센 조지왕 5세(마이클 감본), 냉소적인 형 에드워드 8세(가이 피어스)를 통해 앨버트 왕자의 섬세하고 약한 심리를 되짚어 본다. 에드워드는 미국인 이혼녀와 결혼하기 위해 왕좌를 포기하고, 누구도 왕으로 생각하지 못했던 앨버트가 그 자리를 대신하면서 모든 문제가 발생한다. 의 작품성과 콜린 퍼스의 연기에 대해서는 이견이 없을 정도로 극찬을 받고 있다. 작년 으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그쳤던 퍼스는 올해 수상이 아주 확실하다. 아카데미가 아주 선호하는 것이 있다. 영국의 왕실 이야기다. 거기다가 연극 무대 출신의 영국 배우가 나와 연기를 하면 아주 후한 점수를 준다. (2006)의 헬렌 미렌이 그랬다. 이번에는 그 필요충분 조건을 콜린 퍼스가 만족시키고 있다. 는 에게 작품상에서 밀린다고 해도 다른 부문에서는 경쟁해 볼만하다. 또 하나의 경쟁자는 다. 골든글로브에서 조연들의 연기를 인정한 를 그저 오락성을 추구한 권투 영화라고 판단해서는 안 된다. 감독이 데이비드 O. 러셀이기 때문이다. 로 주목을 받았던 그는 로 괴짜 내지는 천재 감독으로 합류했다. 이후 6년이 흘렀고, 러셀은 관객에게 번쩍하는 황홀한 순간을 안겨 주기 위해 다시 나타났다. "절대 를 보기 전에는 말을 하지 마라. 정말 특별한 영화다. 내가 한 그 어떤 영화보다도"라고 마크 월버그가 외칠 정도다. 전에 6편의 영화를 찍으면서 월버그는 실제 권투선수 미키 워드 역을 위해 엄청난 강도의 훈련을 해내며 영화를 기다렸다. 반면 이복형제 디키로 출연하는 크리스찬 베일은 태생부터 말라깽이처럼 보이고자 한참을 체중감량에 힘썼다. 베일, 배트맨 정신으로 이 악물고 버틴 거다. 6년 전 에서 눈물나는 감량을 했던 것과 비교하면 약하겠지만. 영화는 간단하면서도 심장을 뛰게 만드는 질문을 던진다. 워드가 세계챔피언 자리를 따낼 수 있을까? 디키가 마약과 범죄에서 빠져나올 수 있을까? 살과 뼈가 부딪히며 빚어내는 멍과 파열음이 관객들의 심장을 강타한다. 하드코어 인간극장 는 권투와 뜨거운 형제애로 아카데미 수상의 문을 두드린다. 수컷(짐승남?)의 냄새가 진동한다. 로 남우조연상 후보에 올랐던 월버그가 남우주연상을 놓고 골든글로브 챔피언 콜린 퍼스에게 도전을 한다. 과연 가 얼마나 파이터다운 기세를 보일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