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LIFE

튀겨 먹으면 더 맛있는 과자 3 -코로나 시대의 집콕 놀이 #1

우리 상태는 ‘집콕중’ 모두 어떻게 시간을 보내고 있나요? 쓸데없지만 재미 있는 놀이를 소개합니다. 튀긴건 또 튀여야 제맛, 에어프라이어 !

BY이재희2020.04.15
"튀긴 과자는 또 튀겨야 제맛입니다" 
  
by〈아파트멘터리〉 콘텐츠 마케터, 은아


나는 재택근무 중이다. 아침에 일어나 노트북 앞으로 출근해 야근과 퇴근을 하기에 이전과 크게 다르지 않은 하루를 보내고 있다. 출퇴근 지옥철은 벗어났지만, 그 시간만큼 일을 더 하게 되니 퇴근 후 에너지가 0%인 것은 마찬가지. 그래서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핑계 삼아 외출을 멀리하며 남편과 에어프라이어로 간식을 개발(?)하기 시작했다. 실패와 성공을 거듭하며 전하는 소소한 몇 가지 팁.

 

3위, 해태 제과 〈홈런볼〉

해태 제과 〈홈런볼〉

해태 제과 〈홈런볼〉

에어프라이어에 튀긴 홈런볼을 먹은 이후부터 더는 그냥 홈런볼은 먹을 수 없다. 튀겨진 홈런볼은 겉.바.속. 촉(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하고)의 끝·판. 왕!
 

2위, 농심 〈벌집 핏자〉

해태 제과 〈벌집 핏자〉

해태 제과 〈벌집 핏자〉

기본적으로 에어프라이어는 튀긴 것을 또 튀겨야 맛있다. 180도에서 3분을 튀긴 후, 치즈 가루를 뿌리면 맥주와 환상 조화.
 

1위, 해태 제과 〈구운 양파〉

농심 〈구운 양파〉

농심 〈구운 양파〉

진짜 맛있다. 정말, 진심으로 Best of the BEST! 지극히 개인적인 취향이지만 바삭하고 고소함은 말로 설명할 수가 없다. 꼭 먹어 보길 추천한다.
 
 
이 밖에도 버터구이 오징어 같은 건어물 스낵을 튀겨봤다. 바삭바삭해진 오징어의 오묘한 식감이 재밌다.  단, 오징어를 질겅질겅 씹으며 이빨과의 싸움을 즐긴다면 비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