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AUTY

화려한 속눈썹의 시대

자기표현의 수단이자 일종의 놀이로 Z세대를 사로잡은 유포리아 메이크업, 세 번째. 속눈썹에 날개를 달아보는 건 어떨까? 더 아찔하고 더 드라마틱하게!

BYELLE2020.03.26
GUCCI

GUCCI

MARCO DE VINCENZO

MARCO DE VINCENZO

LIKE A BUTTERFLY 

더 아찔하게, 더 풍성하게! 나비의 날갯짓처럼 화려한 속눈썹의 시대가 도래했다. 마스카라와 인조 속눈썹이야말로 당장 화장대에 구비해야 할 머스트해브 아이템인 셈. 단연 눈길을 끈 것은 마르코 드 빈센조다. 비비드한 컬러의 오버사이즈 래시로 치명적인 룩을 완성한 것. 골드로 언더라인까지 포인트를 준 발렌티노와 눈썹 머리에 인조 속눈썹을 덧대 기하학적으로 연출한 구찌, 지그재그로 불규칙하게 덧칠한 표도르 골란의 청키 래시도 인상적이다. 펜슬 아이라이너로 눈밑에 페이크 래시를 그려넣어 눈이 두 배는 커 보이는 랄프 앤 루소의 연출은 일본 만화의 여주인공을 연상시키기도! 한 치 앞을 모르는 세상, 속눈썹에 날개를 달아보는 건 어떨까? 분명한 건 속눈썹의 드라마가 달콤한 해방감을 줄 거란 거다.
 
MARCO DE VINCENZOVALENTINO GUCCIOLIVIER THEYSKENSFYODOR GOLAN
꽃잎 모양의 파이버가 길이와 볼륨을 극대화해 주는 컨트롤드카오스 마스카라잉크, 04 에메랄드 에너지, 3만9천원대, Shiseido.‘X’ 자 형태로 겹쳐져 더욱 드라마틱한 포 밍크 래쉬, 14 노엘, 4만원, Huda Beauty by Sephora.뭉침 없이 발리는 노머징 마스카라 워터프루프 XP, 모디스트, 2만2천원, Espoir. 프로페셔널 아이래쉬, E 특(보라), 1천원, Flowers.

Keyword

Credit

  • 에디터 천나리
  • 사진 IMAXtree.com/전성곤
  • 디자인 전근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