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명의 티셔츠 마니아들의 마이 페이버릿 티셔츠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네 명의 티셔츠 마니아들이 ‘마이 페이버릿 티셔츠’와 함께 티셔츠를 가장 근사하게 만들어주는 스타일링 노하우를 공개했다.::서은영, 주효순, 코데즈 컴바인, 3.1 필립 림, 시스템, 플라스틱 아일랜드, 티셔츠, 스트라이프, 엘르, 엘르걸, elle.co.kr:: | ::서은영,주효순,코데즈 컴바인,3.1 필립 림,시스템

1 마린 무드의 프린트가 더해진 티셔츠. 6만9천원. 톰보이. 2 레드 스트라이프가 포인트인 티셔츠. 3만9천원. 플라스틱 아일랜드. 4 소매 부분이 접혀 있는 박시한 라인의 스트라이프 티셔츠. 가격 미정. 럭키 슈에뜨. 스타일리스트 서은영 “스트라이프 티셔츠는 캐주얼하지만 세련된 멋이 있다. 노스탤지어가 느껴지는 내공 있는 아이템이라고 생각한다. 스트라이프에 플라워 프린트가 있는 티셔츠는 생일 선물로 받은 것이라 가장 아끼는 것. 스트라이프의 대모이자 대부인 생 제임스의 티셔츠는 스트라이프 마니아라면 꼭 가지고 있어야 할 아이템이고, 자주 입는 티셔츠 중 하나인 갭의 티셔츠는 어떤 룩에든 편하게 매치할 수 있어 좋다. 스타일링할 때는 클래식하면서 미니멀한 팬츠, 진주 목걸이같은 액세서리와 함께 연출한다.” 1 미니멀한 디자인이 돋보이는 스커트. 22만5천원. 시스템. 2 진주 장식이 섞여 있는 네크리스. 3만9천원. H&M. 3 파스텔 핑크 프레임 안경. 60만5천원. 린다 패로우 by 한독. 4 무릎 길이 스커트. 13만9천원. TNGT. 5 매니시한 디자인의 슈즈. 23만5천원. 시스템. 6 빈티지 무드의 링. 가격 미정. 제이미 앤 벨. 7 클래식한 디자인의 워치. 20만원대. 해리메이슨. 8 송치 소재로 된 레오퍼드 프린트 토트백. 38×27cm. 가격 미정. 멀버리. 2 귀여운 그림이 프린팅되어 있는 화이트 티셔츠. 25만원. 3.1 필립 림. 3 화려한 프린트가 인상적인 티셔츠. 5만원. 인사이트 by 톰 그레이하운드 다운스테어즈. 4 액자 프레임이 프린트된 박시한 라인의 티셔츠. 8만8천원. T.I. 포 맨. 패션 에디터 채신선“박시한 라인의 티셔츠가 많다. 실제로도 남자 티셔츠를 즐겨 입는데 스타일링 원칙은 너무 캐주얼해 보이지 않도록 하는 것. 스니커즈처럼 편안해 보이는 아이템은 피하고 무릎 길이의 여성스러운 스키니 팬츠, 스커트, 킬힐, 클러치를 매치해 긴장감을 준다. 보이프렌드 데님 팬츠에 티셔츠를 입어도 반드시 웨지힐을 신고 빈티지한 링을 네 손가락에 모두 낀다. 요즘 탐나는 티셔츠는 크리스토퍼 케인의 아기 그림 티셔츠로 박시한 라인과 얇은 소재가 마음에 든다.” 1 워싱이 멋스러운 스키니 팬츠. 7만9천원. 탑걸. 2 컬러 대비가 눈에 띄는 쇼츠. 30만원대. 곽현주 컬렉션. 3 날렵한 라인이 돋보이는 미니멀한 디자인의 슈즈. 굽 11cm. 가격 미정. 구희. 4 추상적인 그림이 그려진 클립형 이어링. 가격 미정. 제이미 앤 벨. 5 네 개의 링이 연결된 독특한 디자인의 링. 1만9천원. H&M. 6 복고적인 디자인의 선글라스. 40만원대. 이니티움 by 한독. 1 톤 다운된 블루 컬러 티셔츠. 5만8천원. 코데즈 컴바인. 2 한쪽으로 드레이핑이 잡힌 여성스러운 티셔츠. 9만5천원. 3 시원한 오렌지 컬러의 브이넥 티셔츠. 2만4천원. 코데즈 컴바인.폴 앤 앨리스 디자이너 주효순“솔리드 컬러 티셔츠의 매력은 심플함이다. 특히 소재가 얇으면 어깨선을 따라 라인이 흐르듯 떨어져서 더욱 멋스럽게 입을 수 있다. 티셔츠는 룩에 상관없이 어울리는 아이템이라 매일 매일 입어도 새로운 느낌이 드는 페이버릿 아이템. 여름에 티셔츠를 입을 때는 소매를 두 번 정도 접어 입고 박시한 라인의 솔리드 컬러 티셔츠는 뒷자락을 뒤로 당겨 묶어 입기도 한다. 다른 옷과 스타일링하는 방법도 중요하지만 티셔츠의 어깨선을 뒤로 젖혀 입어 어깨선을 드러내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내는 것이 나만의 스타일링 비법이다.” 1 베스트가 여러 겹으로 덧대어진 독특한 디자인의 롱 베스트. 55만8천원. 구호. 2 나염 프린트의 롱스커트. 3만9천원. 르샵. 3 솔리드 컬러 티셔츠에 포인트가 되는 브레이슬릿. 6천원. H&M. 4 매니시한 디자인의 슈즈. 5만9천원. H&M. 5 유머러스한 프린트의 캔버스 백. 31×37cm. 2만2천원. 비아모노. 2 데님 쇼츠에 잘 어울리는 핑크 티셔츠. 가격 미정. 애드호크. 3 반복되는 패턴이 재미있는 티셔츠. 2만9천원. 바이 엘록. 4 우주 모습이 프린트된 비대칭 라인의 티셔츠. 5만8천원. 코데즈 컴바인. 모델 안나 “평소에 빈티지 숍이나 편집매장에서 독특한 아이템을 쇼핑한다. 티셔츠의 경우에도 사람들이 어디서 샀는지 궁금해할 만한 재미있는 프린팅이 되어 있는 게 좋다. 프린트가 눈에 띄기 때문에 굳이 많은 액세서리를 하지 않아도 되니까. 이 티셔츠는 화려한 패턴과 무드가 마음에 들어 구입한 것. 데님 쇼츠에 볼드한 링이나 네크리스만 매치해 입는다.” 1 1980년대 분위기의 데님 베스트. 53만원. 엠엘제이 by 10 꼬르소 꼬모. 2 스터드 장식이 더해진 데님 쇼츠. 3만원. 엠엘제이 by 10 꼬르소 꼬모. 3 프레임 패턴이 독특한 선글라스. 1만4천원. H&M. 4 5 6 여러 개의 링이 펜던트로 달린 네크리스. 컬러풀한 프린트가 포인트인 링. 각각 3만2천원. 지스카. 7 미래적인 디자인의 뱅글. 가격 미정. 스수와. 펑키한 느낌의 슈즈. 20만원. 닥터마틴.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7월호를 참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