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올의 그레이스 켈리 전시 || 엘르코리아 (ELLE KOREA)
FASHION

디올의 그레이스 켈리 전시

그랑빌의 디올 뮤지엄에서 열리는 그레이스 켈리 전시에 관하여.

ELLE BY ELLE 2019.06.06
 
-

-

 
1982년에 세상을 떠난 후 37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많은 사람에게 회자되고 있는 그레이스 켈리. 그녀의 탄생 90주년을 맞아 그랑빌의 크리스찬 디올 뮤지엄에서 그레이스 켈리의 스타일을 조명하는 전시가 열린다. 레이니에 대공과의 약혼 기념 무도회 의상을 시작으로 크리스찬 디올이 세상을 떠난 후에도 아티스틱 디렉터 마르크 보앙과 친밀한 관계를 이어오며 디올과 인연을 지속한 그녀. 이번 전시는 모나코 궁전에 보관된 85점의 드레스를 비롯해 초상화, 사진, 스케치, 향수 보틀, 디올과의 특별한 인연을 보여주는 서신 등이 함께 전시돼 그레이스 켈리의 매력과 아름다움에 경의를 표한다. 배우 활동으로 얻은 탁월한 패션 감각과 공인으로서 보여줬던 우아한 스타일링을 만나고 싶다면 그랑빌 디올 박물관을 방문해 보자. 전시는 11월 17일까지. 

Keyword

Credit

    에디터 정장조
    사진 COURTESY OF DIOR
    디자인 전근영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