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트 입은 남자 | 엘르코리아 (ELLE KOREA)

같은 변호사라도 스타일은 다르다. 장동건과 박형식의 드라마 속 슈트 스타일을 살펴보면 그렇다::슈츠, 슈트, 박형식, 장동건, 슈트스타일, 남자슈트, 드라마,패션,엘르,elle.co.kr:: | 슈츠,슈트,박형식,장동건,슈트스타일

드라마 <슈츠>가 스토리 외에도 흥미있는 건 오랜만에 드라마로 복귀한 장동건과 박형식의 훈훈한 브로맨스와 더불어 그들의 슈트 스타일을 엿볼 수 있다는 것이다. 직업이 변호사인큼 교복처럼 슈트를 입는 이들의 스타일을 비교해봤다. 뭘 입어도 태나기는 마찬가지다.클래식은 영원하다, 장동건드라마 속에서 장동건은 늘 베스트까지 제대로 갖춘 쓰리피스 슈트를 즐겨 입는다. 법무법인의 수석 변호사인 그의 캐릭터에 맞게 믿음직스럽고 기품 있는 스타일을 보여준다. 화이트 셔츠에 두툼한 클래식 타이, 체크 패턴의 슈트, 왼쪽 가슴에 꽂은 행거치프, 날렵한 라인의 구두까지 더해져 포멀한 슈트 룩의 정점을 찍는다. 여기에 말끔히 정돈된 가르마의 포마드 헤어까지 더해져 드라마 장면 하나하나마다 슈트 화보를 만들어내니, 클래식은 영원하다는 말, 장동건과 딱 맞아떨어진다. 어리다고 놀리지 말아요, 박형식박형식은 장동건과 달리 슈트를 입어도 신발은 늘 스니커즈를 신고 등장하는데(주로 컨버스를 신고 나왔다) 자유분방한 그의 캐릭터를 살려주는 요소로 보인다. 똑똑함과 젊음으로 무장한 변호사는 좋은 슈트를 필요치 않다는 듯 같은 슈트를 여러 번 입고 나오는 모습도 종종 눈에 띈다. 여기에 늘 재킷을 풀고 있다는 점 또한 흥미롭다. 계산된 스타일링으로 냉철해 보이는 장동건과 달리 박형식은 단추를 풀어헤친 재킷과 슈트에 꼭 화이트 셔츠를 입을 필요는 없다는 듯 블루 셔츠에 얇은 타이, 백팩을 메고 법정을 나선다.슈트 핏 제대로 살리는 훈훈한 투 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