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이다, 물건 || 엘르코리아 (ELLE KOREA)
BEAUTY

물건이다, 물건

커버력과 지속력, 피부 결 따라 흐르는 윤기까지. 이거 하나면 다 돼

ELLE BY ELLE 2018.03.03



1 부담스럽지 않은 세미 글로의 마무리감. 손끝에서 부드럽게 펼쳐지는 발림성이 피부에 편안함을 선사하는 페이스 수프림 새틴 파운데이션, 4만원대, VDL. 

2 워터 베이스의 플루이드 제형으로 물처럼 가벼울 뿐 아니라 커버력도 우수하다. 덧발라도 뭉치지 않는 디올스킨 포에버 언더커버 24H웨어 풀 커버리지, 6만8천원대, Dior.

3 답답하고 두꺼워 보일 수 있는 커버력 높은 제품의 단점을 완벽 보완한 스킨 롱웨어 웨이트리스 파운데이션, SPF 15/PA??, 6만5천원대, Bobbi Brown

4 피부에 닿는 순간 미끄러지듯 발리는 동시에 완벽하게 밀착되는 ‘공기 반 파데 반’ 느낌. 페이스 패브릭, 7만2천원대, Giorgio Armani.

5 빛을 반사시켜 자연스러운 ‘결광’을 실현한다. 산화를 방지해 16시간 동안 다크닝 없는 네츄럴 래디언트 롱웨어 파운데이션, 7만2천원, Nars

6 부드러운 리퀴드 제형이 피부 위에서 겉도는 느낌 없이 밀착된다. 세미 매트 질감의 에어라이징 TF 스테이 핏 파운데이션 SPF 35/PA??, 5만원, Su:m 37°. 

7 초미립자 파우더 포뮬러로 도자기에 유약을 바르는 것처럼 얇게 발리는 플로리스 퓨전 울트라롱웨어 파운데이션, 6만9천원, Laura Mercier.

Keyword

Credit

    에디터 정윤지
    사진 전성곤 courtesy of hermEs
    디자인 황동미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