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 올드스쿨 | 엘르코리아 (ELLE KOREA)

큼직한 로고와 크롭트 티셔츠, 꼬리 벨트와 패니 팩에 이르기까지 90년대의 자유분방한 열기가 스트리트를 장악했다::크롭트 티셔츠, 패니 팩, 90년대, 90S, 패션, 스트리트, 트렌드, 스타일링, 벨라 하디드, 리한나, 엘르, elle.co.kr:: | 크롭트 티셔츠,패니 팩,90년대,90S,패션

크롭트 티셔츠와 헐렁한 조거 팬츠는 90년대 쿨 키즈 룩을 재현할 만큼 환상적인 궁합을 자랑한다. 무심히 눌러쓴 비니와 망사 타이츠, 투박한 스니커즈 등 다양한 액세서리를 함께 연출해 감각적인 스트리트 룩을 즐길 것.평소 빈티지 패션 사랑이 남다른 벨라 하디드의 선택은 더블 데님이다. 90년대 향수를 간직한 샤넬 로고 장식이 돋보이는 백을 매치해 완벽한 레트로 룩을 완성했다.허리부터 길게 늘어뜨린 벨트가 촌스럽게 느껴진다면? 스카프를 활용하는 패션 신공을 발휘해 보자.패니 팩은 90년대 패션에 빠질 수 없는 아이템 중 하나. 어떤 룩이라도 패니 팩 하나면 그때 그 시절의 향수를 마음껏 즐길 수 있다.차세대 ‘잇’ 걸로 급부상 중인 햄린 자매도 타미 힐피거의 크롭트 톱과 함께 90년대 열풍에 동참했다. 딜라일라 햄린은 스트라이프 패턴의 조거 팬츠를, 아멜리아 햄린은 레더 팬츠를 매치해 그들만의 레트로 스타일을 완성했다.오버사이즈 항공 점퍼와 아디다스의 트랙수트로 완성한 헤일리 볼드윈의 90년대 패션. 커다란 링 이어링으로 전체적인 룩에 포인트를 더했다.체크 셔츠와 통 넓은 팬츠의 조합으로 그녀만의 90년대 룩을 선보인 리한나. 주얼 장식의 링과 네크리스를 매치해 스타일에 반전을 꾀한 그녀의 패션 센스에 박수를 보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