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워 오일'의 신세계 || 엘르코리아 (ELLE KOREA)
BEAUTY

'샤워 오일'의 신세계

수많은 오일이 출시됐지만 '샤워'와 '오일'은 그리 어울리는 조합이 아니었다. 적어도 지금까지는!

ELLE BY ELLE 2017.11.09


1 달콤하면서도 은은한 야생 장미 향. 촉촉하고 잔향이 오래가 보디로션, 향수가 따로 필요 없을 정도. 롬브르 단 로 샤워 오일, 7만4천원, Diptyque.
2 샤워 볼에 소량을 덜어 물을 묻히면 금세 말갛고 뿌연 거품이 생긴다. 피부에 윤기 막을 씌우는 듯한 부드러움. 블랙베리 앤 베이 샤워 오일, 6만9천원, Jo Malone London.

3 천연 계면활성 성분을 사용해 거품이 미세하고 성기게 나지만 그만큼 자극이 적어 건조해지지 않는 페이스 앤 보디 겸용 클렌저. 아토덤 윌 드 두쉬, 2만2천원, Bioderma.
4 물이 닿기 전의 오일도, 뽀얗게 유화된 폼 상태도 굉장히 부드러워 데일리 보디 클렌저는 물론, 셰이빙 크림 대신 사용해도 무방하다. 아몬드 모이스쳐라이징 샤워 오일, 3만2천원, L’Occitane.

Keyword

Credit

    에디터 정윤지
    사진 전성곤
    디자인 오주희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