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열>의 주역, 이제훈·최희서·이준익 감독을 만나다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이준익 감독, 이제훈, 최희서가 모여 뭔가를 모의했다. 알아낸 단서는 일제강점기의 독립운동가와 투쟁의 역사를 함께 써내려 간 적국의 여인. 아슬아슬한 시대를 뜨거운 목마름으로 가로질렀던 두 청춘의 삶이 시간을 넘어 영화 &lt;박열&gt; 속에서 선연하게 피어난다::박열,이제훈,최희서,이준익,박열화보,이제훈화보,최희서화보,이준익화보,박열엘르,이제훈엘르,최희서엘르,이준익엘르,엘르6월호,elle,elle.co.kr:: | 박열,이제훈,최희서,이준익,박열화보

패션 미디어 &lt;엘르&gt;는 일제 강점기, 뜨겁게 저항했던 아나키스트 박열과 그의 동지이자 연인이었던 가네코 후미코의 실화를 조명한 영화 &lt;박열&gt;의 주역 이제훈과 최희서, 그리고 이준익 감독의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영화 &lt;박열&gt;은 티저 예고편을 통해 파격적인 비주얼을 선보이며 연기 변신을 예고한 이제훈이 아나키스트 박열로, &lt;동주&gt;를 통해 주목을 받은 최희서가 가네코 후미코로 열연하며, 일제에 정면으로 맞선 동지이자 연인이었던 두 사람의 믿기 힘든 실화를 그렸다.이준익 감독은 &lt;엘르&gt;와의 인터뷰를 통해 “&lt;박열&gt;은 &lt;동주&gt;보다 오랫동안 품고 있었던 소재로 그 당시 독립운동의 주된 무대가 만주 혹은 상하이였다면 박열은 유일하게 도쿄에서 천황을 상대로 항거한 독보적인 인물이었어요.”라며 영화를 소개했다. 또 “박열이란 역할이 이제훈의 내제된 가능성을 폭발시킬 계기가 되길 기대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대본 리딩부터 마무리 작업까지 치열하게 매달려온 결과가 이번 영화에 반영돼 있어요.”라며 믿고 보는 배우 이제훈에 대한 기대감을 더하게 했다.한편 짧은 촬영 기간에 깊숙이 빠져 연기를 했다는 이제훈은 “거칠게 기른 머리와 수염이 어색해 보일까 걱정을 했는데 테스트 촬영 때 아무도 나를 몰라봤어요. 사람들이 나를 캐릭터 그 자체로 봐주니 연기에만 집중할 수 있었어요.”라고 전했으며, 최희서는 “가네코 후미코는 박열과 조선의 자유를 사랑했던 도쿄 최고의 센 언니로 &lt;박열&gt;을 통해 내가 하고 싶었던 이야기, 나에게 맞는 역할을 만났어요.”라고 이야기해 영화에 대한 두 배우의 노력과 애착이 느껴졌다.오는 6월 개봉을 앞둔 영화 &lt;박열&gt;의 주역 이제훈과 최희서 그리고 이준익 감독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lt;엘르&gt; 6월호와 공식 웹사이트에서 만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