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민아가 <엘르> 4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방영중인 드라마 <내일 그대와> 속 모습과 달리 짧게 자른 머리로 스튜디오에 당도한 신민아는 8시간 가까이 진행된 이번 촬영에서 “역시 신민아”라는 감탄을 자아냈다. 매 의상마다 스스로 모니터를 보면서 그 옷을 ‘표현’하기 위한 최상의 포즈를 찾아내는 모습에서 패셔니스타 신민아의 남다른 감각을 확인할 수 있었다. 완성된 커버에서 화이트 드레스를 입은 신민아는 ‘넘사벽’ 미모와 시크한 카리스마를 동시에 드러냈다.신민아의 이번 화보는 <엘르> 코리아와 홍콩 커버를 동시에 장식했으며, 그 외에도 태국,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 각국 <엘르> 에디션에서 관심을 표하고 있다. 신민아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3월 20일경 발행되는 <엘르> 4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