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AUTY

쥐락펴락

책상 서랍을 열어 너희에게 손을 내어준다. 마음대로 부리고 싶어서

BYELLE2017.01.16

1 피부에 닿으면 차갑지만 쓰다듬으면 더없이 매끄럽다. 콘크리트 핸드메이드 펜 홀더와 명함꽂이. 각 2만8천원. Lab. Crete.
2 ‘스트라이프 컬러 블록’은 어디에 쓰이든 경쾌하다. 하물며 길이를 재는 일에서도. 각 1만5천원. Hay by Hpix.
3 강철 소재의 가위가 ‘자르다’라는 동사가 갖는 무게와 울림을 새삼 느끼게 한다. 8만원. Merchant & Mills by 8 Colors.




4 책상에서 가장 감성적인 사연으로 빛나는 테이프 디스펜서. 스페인 디자이너가 고향인 이비자 섬의 바다 물결을 추억하며 유려한 실루엣을 구현했다. 2만원. Lexon by 8 Colors.
5 정직하고 믿음직한 이탈리아 가죽으로 만든 마우스 패드. 5만9천원. Bien Works.
6 비비 꼬인 이어폰과 USB 충전 케이블을 멀티 클립에 차곡차곡 포개면 이렇게나 예쁘다. 1만5천원. Bien Works.
7 살면서 부지런히 적어야 할 것이 가죽 커버에 손금처럼 명시돼 있다. ‘Inspirations and Ideas’. 9만원. Smythson.
8 네모와 동그라미. 친환경 골판지로 군더더기 없는 펜슬 스탠드를 만들었다. 1만9천원. Ito Bindery by Kobalt Shop.




9 디자이너 톰 딕슨은 냉랭하고 정감 없는 금속 재료로 뭐든 화려하고 괜찮게 만든다. 북마크도 예외는 아니다. 2만5천원. Tom Dixon.
10 한 부분도 허술함 없이 다이어리의 기본에 충실한 몰스킨 2017 클래식 데일리 다이어리. 3만7천4백원. Moleskine.
11 황동 북마크를 쓰는 사람은 지적 매력 또한 번뜩일 것 같다. 1만8천원. Izola.
12 큰 맘 먹고 책상 위에 고귀한 페르시아 카펫, 아니 마우스 패드를 깔았다. 2만5천원. Mouse Rug by Villatov.
13 페이퍼 클립을 잃어버리고 억울한 적 있었나. 곧 그렇게 될 것 같다. 2천5백원. Shunkoen.
14 예부터 표주박은 담고 길어내는 용도로 쓰였다. 그 형태와 쓰임새를 복각한 클립 트레이. 1만8천원. Bungu Ryodo by Kobalt Shop.





15 한 세기 가까이 연필깎이만 만들어온 브랜드가 우려내고 우려낸 내공. 7천원. KUM.
16 불현듯 생각 하나가 점화되면 성냥갑 같은 메모장 하나를 꺼낸다. 2천원. Shunkoen.
17 우아하게 집는 데 탁월한 클립 집게. 1만1천원. Hay by Hpix.
18 어금니를 꽉 깨물면 절대 놓지 않을 것 같은 스테이플러. 1만6천5백원. Nomess Copenhagen.
19 이상적인 균형감이 느껴지는 포켓 펜으로 뭔가를 쓰면 마음도 함께 균형을 얻을수 있을까. 3만4천원. Kaweco by 8 Colors.
20 아직은 중후한 품위보다 모던한 멋에 손이 더 간다. 스칼라 글라시에 만년필. 40만원. Lamy.


Keyword

Credit

  • EDITOR 김영재
  • PHOTOGRAPHER 이수현
  • DIGITAL DESIGNER 전근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