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균과 송지효가 일으킬 공감의 바람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드라마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이선균과 송지효, 커플 화보 공개::송지효, 이선균, 지효, 선균, 이번주아내가바람을핍니다, 송지효화보, 이선균화보, 커플화보, 엘르, 엘르11월호, elle, elle.co.kr:: | 송지효,이선균,지효,선균,이번주아내가바람을핍니다

 패션 미디어 '엘르'는 창간 24주년을 맞은 11월호를 통해 JTBC 드라마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의 두 주인공 이선균과 송지효의 화보를 공개했다.10월 28일 첫 방송되는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는 아내의 불륜을 안 애처가 남편과 익명 댓글러들의 부부갱생 프로젝트를 다루는 유쾌한 코믹바람극이다. 화보 속 이선균과 송지효는 섬세한 감정 연기로 캐릭터의 분위기를 완벽히 표현하며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화보 촬영과 함께 이어진 인터뷰에서 이선균은 드라마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에 대해 “너무 익숙해져서 소중함을 놓치는 오랜 커플 관계에 대한 이야기”라고 소개한 뒤 “처음 대본 나오기 전에 시안만 훑어 봤는데도 재미있겠다는 생각부터 먼저 들었다. 지금 내 나이에 해야 할 드라마 같다는 느낌이 있었다.”라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또 이선균은 드라마에서 보여주게 될 모습에 대해 “동정심을 유발하는 측은한 남자다. 아내의 바람을 알게 된 이후 SNS로 고민을 상담하고 위로도 받는다. 드라마 후반부에 접어들수록 아줌마들이 제일 싫어하는 남편이자 공공의 적으로 낙인 찍힐 것 같다.”라고 전했다.낯선 남자에게 흔들리는 ‘슈퍼맘’을 연기하는 송지효는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그녀는 직장생활을 하며 집안일, 육아까지 완벽하게 해 내려고 노력하다가 점점 자신을 잃어간다. 시청자들이 그녀의 행동을 공감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게 내가 풀어야 할 숙제다.”라고 설명했다. 또 송지효는 결혼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살아온 날만큼 앞으로 더 살아갈 텐데 그 긴 시간 동안 함께해도 괜찮은 사람을 만나기란 쉽지 않을 거다. 내 짝이라고 생각되는 사람이 나타나면 결혼하겠지만, 그렇지 않더라도 충분히 재미있게 살고 있기 때문에 아쉽지 않다.”라며 솔직한 면모를 보였다. 한편 예고편 공개만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JTBC 드라마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를 통해 공감의 바람을 일으킬 이선균과 송지효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11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